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1 국감]강민국 “HMM 여유자금 4조원, 산업은행 저금리 상품에 집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여의도 산업은행본점(사진=산업은행)

산업은행의 구조조정 관리를 받는 HMM(옛 현대상선)이 여유자금을 산은의 저금리 예금에 맡겨 미미한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은행의 ‘HMM 보유 여유자금별 운용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HMM 보유 여유자금 4조308억원(지난달 기준) 67.4%가 산은에 맡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85%에 이르는 2조3107억원은 정기예금에 들어있고, 수시입출금식 특정금전신탁(MMT)은 3790억원,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은 277억원 규모로 가입돼 있다.

산은을 포함한 전 금융사를 기준으로 보면 HMM의 전체 여유자금 중 63.2%인 2조5477억원이 정기예금에 쏠린 것으로 조사됐다. 또 MMDA와 MMT(RP)가 각 24.9%(1조41억원)와 7.8%(3140억원)를 차지했다.

다만 올해 9개월간 이들 여유자금 운용 수입은 만기 도래 전 상품을 제외하고 27억원에 그쳤다. 만기가 있는 상품의 향후 예상 이자 수입도 40억원에 불과하다.

이와 관련 강민국 의원은 “여유자금을 활용한 수익이 저조한 것은 산은의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저금리 상품에 돈을 맡긴 탓”이라고 진단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