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승범 “청년 자산 형성 위해 맞춤형 금융상품 늘려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청년의 자산 형성을 위해 맞춤형 금융상품을 늘려야 한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금융발전심의회 청년분과 제2차 회의에 참석해 청년분과 위원, 금융위원회 90년대생 직원과 함께 청년금융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고 위원장은 “청년의 근로 소득을 금융 자산으로 축적할 수 있는 기본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내년에 출시를 추진 중인 청년희망적금, 청년소득공제 장기펀드 등을 비롯해 자산형성을 위한 맞춤형 금융상품을 다양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년이 적절한 방식으로 자산을 형성하도록 신용·위험 관리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창업·취업 희망 청년이 유망한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투자자·기업 연계, 투자 매칭 등 지원도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부문의 청년 지원이 공감을 얻기 위해선 정책과정에서 수요자인 청년의 목소리에 경청해야 한다”며 “향후 보다 많은 청년이 직접 참여해 청년금융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청년분과 회의에서 특별위원들 청년 금융을 전담하는 부서가 생기고 소통 기회가 확대된 것을 환영하면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청년층이 안정적인 투자를 많이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며 창업과 일자리 지원, 주택 구매·결혼 자금 등에 있어서도 적극적인 금융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금융위는 청년분과 주요 논의 내용을 반영해 향후 청년금융 추진방향을 보다 구체화하고 관련 정책·제도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