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2021 국감] 4년간 숨은보험금 3조2000억원 ↑···“더 손쉬운 방안 마련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2017년 9조1669억원→올해 8월 1조3971억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9.16.

지난 4년간 숨은보험금이 3조2301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생명보험협회에서 받은 ‘숨은 내보험 찾아주기 실적 자료’에 따르면 숨은보험금은 지난 2017년 12월 9조1669억원에서 올해 8월 12조3971억원으로 35.2%(3조2301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고객이 찾아간 보험금인 11조3209억원(사망보험금 포함)보다 더 많은 보험금이 현재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숨은보험금이란 보험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하여 지급금액이 확정되었지만, 청구 또는 지급되지 않은 보험금을 말한다.

보험계약 기간 중 특정 시기 또는 조건이 만족하면 지급되는 중도보험금, 보험계약의 만기가 도래한 후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전인 만기보험금, 보험금 소멸시효가 완성되었지만 계약자 등이 찾아가지 않은 휴면보험금 등도 이해 해당된다.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소비자 권익제고를 위해 ‘내보험찾아줌’누리집 운영 및 ‘숨은보험금 찾아드림 캠페인’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찾아주는 금액보다 쌓이는 숨은보험금이 더 증가한 것이다.

금융위원회와 보험업계는 2017년 말 모든 보험가입내역과 숨은보험금 금액을 통합 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찾아줌 누리집을 개설해 운영중이다.

하지만 이용실적은 개설 첫해에만 455만건으로 호응이 좋았고, 2019년 309만건, 2020년 294만건으로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올해 7월까지 실적도 252만건으로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윤관석 의원은 “매년 쌓이는 숨은보험금이 찾아가는 숨은보험금보다 많은 상황”이라며 “금융당국과 보험업계는 국민들께서 숨은보험금을 더 손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