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차기 예보 사장에 김태현 전 금융위 사무처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태현 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이 차기 예금보험공사 사장으로 낙점됐다.

29일 금융위원회는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이날 김태현 전 사무처장을 신임 예보 사장으로 임명제청했다고 밝혔다.

공공기관장인 예보 사장은 임추위 추천을 거쳐 주무부처인 금융위가 제청하면 대통령이 임명하는 자리다. 임기는 3년이고, 업무 수행실적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 가능하다.

1966년생인 김태현 내정자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한 인물이다. 그는 금융위에서 자본시장국장과 금융정책국장, 상임위원 등을 맡아봤으며 지난 2년간 사무처장을 역임하다가 올 7월 사표를 내고 예보 사장 공모에 뛰어들었다.

금융위 측은 “김 내정자가 IMF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를 비롯해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제위기 속에서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했다”면서 “재임기간 중 투자자 보호장치 강화, 금융회사의 책임성 확보 등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서도 정책적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 내정자가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 강한 업무 추진력과 합리적인 리더십을 바탕으로 예금자 보호와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