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 상반기 새희망홀씨 1.8조원 공급···年 목표 절반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연도별 상반기 공급실적 추이.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학원으로 운영하는 개인사업자 A씨는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후 일부 원생이 그만두고 신규 원생도 급감하면서 형편이 어려워졌다. 정부지원 대출출금, 카드론, 저축은행 대출로 생계를 꾸리다 신용도까지 하락한 상황에서 제2금융권 대출을 새희망홀씨 대출로 대환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대출에 비해 금리가 저렴한 것은 물론 매월 10만원 이상이 이자도 절약하고 은행권 대출 이용으로 신용도까지 개선됐다.

금융감독원이 27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새희망홀씨 공급실적’에 따르면 은행권 전체 1조7938억원으로 올해 공급목표인 3조5000억원의 51.3% 수준을 달성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영업점 방문고객 감소 등으로 공급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은행권이 비대면 대출채널을 확대하고 제2금융권 이용고객 포용 노력 등 서민‧취약계층 지원에 나서준 덕분으로 풀이된다.

은행별로 공급실적을 보면 농협이 339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 2994억원, 국민 2917억원, 우리 2669억원, 하나 2604억원 순이다. 이들 상위 5개 은행 실적이 1조5000억원으로 전체 실적의 81.3%를 차지했다.

새희망홀씨 평균금리는 5.70%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45%p(포인트)하락했다. 지난 2017년 이후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보다 하락폭이 더 커지면서 가계신용대출 금리와의 격차가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다.

새희망홀씨 대출에서 취약계층 비중은 저신용(신용평점 하위 10%)나 저소득(연소득 3천만원 이하) 차주가 91.2%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재희 기자 han324@

관련태그

#새희망홀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