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B증권, 온라인 고객자산 30조 돌파···“MZ세대 공략 통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KB증권 제공

KB증권은 최근 MZ세대의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온라인 고객자산 규모가 30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KB증권의 온라인 고객자산은 지난해 5월 10조원을 넘긴 후 7개월만인 올해 1월에 20조를 돌파했다. 이어 약 9개월만에 다시 50% 성장했다.

KB증권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까지 온라인 고객 자산이 급증한 이유로 MZ세대(밀레니얼 + Z세대)의 투자에 대한 관심 증가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KB증권의 개인고객수는 올해 9월 초 약 670만명으로, 지난해 9월말 480만명 대비 약 40% 증가했다. 이 가운데 MZ세대(2030세대)의 개인고객수는 2020년 9월말 128만명에서 2021년 9월초 211만명으로 65% 급증했다.

지난해 4월부터 2021년 9월 현재까지 KB증권에서 신규 개설된 주식계좌는 273만좌로, 이 중 약 48%인 131만좌가 MZ세대(2030세대)의 신규계좌였다.

개인고객수와 신규 계좌 개설 수의 증가는 자연스럽게 온라인 고객 자산 규모의 증가로 이어졌다. 2021년 9월 현재 MZ세대의 온라인 자산은 7.5조원으로 전체 온라인 고객자산 규모 30조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월 MZ세대의 온라인 고객자산 규모 비중인 20% 대비 약 5% 증가한 수치다.

MZ세대는 금융상품보다는 주식, 국내주식보다는 해외주식에 더 높은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의 온라인 자산 7.5조 가운데 대부분이 주식자산으로 구성됐고, 금융상품 자산은 약 3100억원이었다.

MZ세대는 국내주식에 5.2조원, 해외주식에는 약 1조원을 투자했다 국내주식은 4050세대와 마찬가지로 삼성전자, HMM, 카카오 등 우량주와 변동성이 높은 종목을 골고루 거래했고 해외주식은 테슬라, 게임스톱, AMC ENTERTAINMENT 등 변동성이 높은 종목 뿐만 아니라 공매도 등의 이슈가 있었던 종목을 거래하며 민첩하게 반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MZ세대는 주식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이지만 금융상품에도 약 3,100억원 가량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상품별로 CMA 2,400억, 펀드 266억, 채권 70억, ELS/DLS 60억 등으로 집계됐다.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CMA, RP, 상품 예수금 등 현금성 자산 비중이 높은데 이는 향후 주식 시장상황에 따라 주식투자를 더 늘릴 여지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우성 KB증권 M-able Land Tribe장은 “초보투자자들을 위한 MTS ‘M-able 미니’ 출시, 해외주식 온라인 거래 수수료 0.07% 이벤트 진행 등 MZ세대의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이며 투자 트렌드를 선도하는 증권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식 등 금융상품 투자는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해외주식의 경우 환율 변동에 따른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