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승범 금융위원장 “저신용·저소득층 생계자금 조달에 힘쓸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서 간담회 개최
“자영업자 위해 채무조정 개선 검토”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정책 서민금융을 활용해 저신용·저소득층의 생계 자금 조달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14일 금유위원회에 따르면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서울중앙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서민·취약계층 간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고 위원장은 “최고금리가 내려가고 가계부채 관리가 강화되면서 저신용·저소득자를 위한 자금공급이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있다”면서 “코로나19로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여전한 상황에서 서민·취약계층이 자금애로를 겪지 않도록 충분한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취약계층과 자산형성에 애로가 많은 청년층에 대해선 더욱 섬세한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현재 자영업자에겐 만기연장·상환유예뿐 아니라 초저금리 대출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채무상환이 어려워진 자영업자의 재기지원을 위해 신복위 채무조정에서 추가적으로 개선할 사항도 살펴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불법사금융과 같이 서민·취약계층의 삶을 파괴하는 민생범죄 행위에 대해선 관계기관과 긴밀히 공조해 엄중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장에서 고 위원장은 센터 직원을 격려하고 상담·지원과정을 살폈다. 이어 통합지원센터가 서민·취약계층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원스톱서비스 기관으로서 역할을 해주길 희망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고 위원장은 정책서민금융 이용자 5명, 서민금융진흥원 상담직원 1명 등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고 위원장은 “정책을 설계하는 입장에서 서민금융 지원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제대로 집행되는지, 실제 국민의 금융생활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늘 걱정하고 있다”면서 “서민·취약계층과 최접점에 있는 상담 직원이 맞춤형 상담과 금융상품 설명·추천을 하고 현장에서 제기되는 의견과 수요도 면밀히 모니터링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간담회에서 제기된 애로사항과 함께, 서민·취약계층의 코로나19 극복과 재기를 위한 지원방안을 지속 살펴보고 현장 목소리도 꾸준히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