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부, 우리금융 잔여지분 최대 10% 매각···완전 민영화 속도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희망수령 경쟁입찰 거쳐 연말 거래종료
4% 지분 취득시 사외이사 추천권 부여
거래 후 우리금융은 ‘완전 민영화’ 달성
예보도 지주·은행 비상임이사 추천 중단
“우리금융 주가 상승 모멘텀 작용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우리금융지주 제공

정부가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매각을 재개한다. 코로나19 국면 속에서도 금융권이 양호한 실적 흐름을 이어가는 가운데 과거 투입한 공적자금을 거둬들임으로써 국민의 부담을 덜고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도 이뤄낸다는 취지에서다.

9일 금융위원회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가 예금보험공사의 우리금융지주 보유지분 최대 10%를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한다고 밝혔다. 예보는 15.13% 지분을 보유한 우리금융 최대주주다.

공자위는 10월8일까지 투자의향서(LOI)를 접수한 뒤 11월 중 입찰을 거쳐 낙찰자를 선정하고 올해 안에 매각 절차를 종료한다는 방침이다. 총매각물량은 10%, 최소입찰물량은 1%다. 실제 매각 물량은 입찰 결과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이는 3개월의 블록세일 매각제한 기간이 종료된 데 따른 조치다. 예보는 지난 4월 우리금융 잔여 지분 2%(1493억원 규모)를 블록딜을 통해 처분한 바 있다. 이에 공적자금관리위원회(공자위)는 지난달 시장수요 확인 등을 거쳐 경쟁입찰 방식으로 예보 보유 지분 최대 10% 매각을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공자위가 경쟁입찰 방식을 택한 것은 블록세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이다. 장기투자자 유치가 가능하고, 대량의 지분을 매각해도 주가가 내려갈 우려가 적어서다.

다만 투자의향서 접수나 본입찰 단계에서 유효경쟁이 성립되지 않거나, 입찰가격 등이 공자위에서 정한 기준에 미치지 않으면 경쟁입찰을 중단하고 블록세일로 전환할 수 있다.

또 공자위는 예정가격 이상의 입찰가를 제시한 투자자 중 매각 대상을 선정하되 과점주주 매각의 특수성을 감안해 비가격요소도 평가한다. 4% 이상의 지분을 취득하는 투자자에게 우리금융 기존 주주와 마찬가지로 사외이사 추천권이란 인센티브를 부여하기 때문이다.

낙찰자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선 예보와 우리금융 경영진 등이 선임 과정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은 물론 매각종결 후 임시주총을 열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선임할 예정이라고 금융위 측은 설명했다.

예정가격과 비가격요소는 추후 공자위가 결정한다. 예정가격의 경우 주가 수준과 기업가치, 공적자금 회수 규모 등 다양한 변수가 고려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처럼 정부가 우리금융 보유지분 매각을 서두르는 것은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공적자금 회수와 민영화를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하기 위함이다. 2019년 6월 공자위는 ‘우리금융지주 매각 로드맵’을 공개하며 2020∼2022년까지 2~3회에 걸쳐 최대 10%씩 분산 매각함으로써 2022년까지 이를 모두 처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거래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우리금융은 예보가 아닌 민간 주주를 최대주주로 맞아 사실상 완전한 민영화를 이뤄내게 된다. 예보는 지분율을 10% 아래로 떨어뜨림으로써 최대주주 지위를 상실하는 경우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 비상임이사를 더 이상 선임하지 않는다.

현재 우리금융은 ▲예보(15.13%) ▲국민연금공단(9.88%) ▲우리사주조합(8.64%) ▲IMM PE(5.62%) ▲푸본생명(4%) ▲한국투자증권(3.81%) ▲키움증권(3.74%) ▲미래에셋자산운용(3.47%) ▲한화생명(3.18%) 등이 지분을 나눠 갖고 있다.

금융위는 거래 이후 잔여 지분에 대해서도 공자위 논의 등을 통해 매각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추가적인 공적자금 회수(현 회수율 89.6%)를 통해 국민의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며 “시장에선 실질적인 완전 민영화가 우리금융 주가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찰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예보가 소수지분만을 보유하게 됨에 따라, 사외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희망수량 경쟁입찰 방식을 더 이상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