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중공업 일반청약 흥행···증거금 56조·경쟁률 405.50대 1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중공업 일반공모가 7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가운데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투자증권 영업점에서 투자자가 청약에 참여하고 있다./사진=한국투자증권

현대중공업의 공모주 일반 청약에 56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몰렸다. 약 171만명이 청약에 참여해 405.5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현대중공업은 ‘따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증권사별로 중복청약 고객을 제외시켜야 하기 때문에 최종 경쟁률은 이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8일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일반청약 최종 경쟁률은 405.50대 1로 잠정 집계됐다. 8개 증권사가 모은 증거금은 총 56조562억원이다. 앞서 상장된 카카오뱅크(57조7891억원)보다 불과 1조7000억원 가량 적은 수준이다.

현대중공업의 증거금을 증권사별로 살펴보면 미래에셋증권이 18조996억원, 한국투자증권이 17조8095억원, 하나금융투자가 7조4039억원이었다.

또 가장 많은 물량(147만5000여주)을 확보한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각각 409.02대 1, 402.4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59만2105주의 물량을 배정받은 하나금융투자는 가장 높은 경쟁률(416.81대 1)을 보였다.

하나금융투자와 배정물량이 같은 KB증권은 398.5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DB금융투자(8만8816주)는 적은 물량에도 경쟁률(416.39대 1)이 높았다. 이 밖에 삼성증권(20만7236주) 395.39대 1, 대신증권(8만8816주) 385.74대 1, 신영증권(8만8816주) 401.27대 1 등으로 집계됐다.

현대중공업은 앞서 지난 2~3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 예측을 바탕으로 공모가를 희망가격 최상단인 6만원으로 확정했다. 전체 주문 규모는 1130조원으로, 대부분의 참여 기관이 공모가 희망범위의 최상단 금액을 제시했다. 수요예측 경쟁률은 코스피 시장에서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인 1836대 1에 달했다.

현대중공업은 1조800억원 규모인 IPO 조달자금 가운데 약 7600억원을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초격차 기술 확보에 투자한다. 세부적으로는 친환경 선박 및 디지털 선박 기술 개발에 3100억원,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3200억원, 수소 인프라 분야에 13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집계된 현대중공업의 청약 결과는 다음날 오전 공시될 최종 경쟁률 및 청약건수와 다를 수 있다. 증권사별로 중복청약 고객을 제외하는 프로세스가 남아있어서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