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내년 창립 50주년, IPO 통해 글로벌 조선 선도”(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미래 핵심 3대 사업 선정, 추진 방안 마련
1조8천억 규모 자금 중 7600억원 기술 확보에
친환경 선박·디지털 선박 기술·스마트 조선소 구축

thumbanil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은 2일 기업공개(IPO)를 앞두 열린 온라인 기업설명회에서 “현대중공업은 내년 창립 50주년을 맞이한다”며 “지난 50년에 이어 앞으로 미래 50년을 준비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중공업은 IPO를 통해 글로벌 조선업계를 선도하며 글로벌 NO1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비전 달성을 위해 친환경 미래 선박 기술 개발과 스마트 조선소 구축, 해상 수소인프라 투자 등을 미래 핵심 3대 사업으로 선정, 이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방안과 상장 이후의 계획 등을 밝혔다.

또 최대 1조800억원 규모인 IPO 조달자금 중 약 7600억원을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초격차 기술 확보에 투자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친환경 선박 및 디지털 선박 기술 개발에 3100억원, 스마트 조선소 구축에 3200억원, 수소 인프라 분야에 13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친환경 선박 분야에서는 수소 및 암모니아 선박, 전기추진 솔루션, 가스선 화물창 개발 등에 집중해 고부가가치 선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디지털트윈 등 디지털선박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급성장이 예상되는 자율운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한다.

이와 더불어 2030년까지 생산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조선소를 구축해 효율적인 생산체계와 안전한 야드를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해상 수소 인프라 시장 선점을 위해 업계 최고 조선해양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상 신재생 발전 및 그린수소 생산, 수소 운송 인프라 분야에 투자를 확대한다.

현대중공업은 비전 달성을 위한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가졌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현대중공업 제공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신규 수주 증가로 선수금 유입이 늘어나며 순 차입금 비율은 34.9%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국내 주요 조선사 평균인 107.9%에 비해 1/3 수준으로, 현대중공업은 우량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7월 말까지 조선해양부문에서 59척 86억 불을 수주하며 연간 목표액(72억 불)을 20% 초과 달성했다.

이는 2014년 이후 같은 기간 수주량 중 역대 최고치이다.

또 지난달 24일(화)에는 머스크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1조6500억원 규모의 메탄올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8척을 수주하는 등 친환경 선박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번 IPO를 통해 전체 지분의 20% 규모인 1800만주를 신주 발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그룹 내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9월 2일~3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한 후 6일 최종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며, 7일과 8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진행해 9월 16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