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포스코케미칼, OCI와 손잡고 음극재 소재 국산화···745억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합작사 피앤오케미칼, 2024년부터 ‘피치’ 연 1.5만톤 생산

이미지 확대thumbanil

세종시에 있는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공장 생산라인. 사진=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OCI와 공동 투자한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을 통해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음극재 코팅용 소재 1만5천톤을 생산한다.

26일 포스코케미칼은 OCI와 함께 음극재 코팅용 소재 ‘피치(Pitch)’ 국산화에 745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설립된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이 51%, OCI가 49%의 지분을 보유한 합작법인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투자비는 양사가 지분비율에 따라 순차적으로 출자할 예정이다.

합작사가 생산하게 될 피치는 석유를 증류해 얻어진 잔유물을 열처리해 제조한 탄소소재이다. 고연화점 피치는 이차전지의 충전 및 방전 효율 향상과 배터리 수명을 증가시키기 위해 음극재 표면 코팅용으로 주로 사용된다.

전기차 보급 등 배터리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음극재 생산의 필수 소재인 코팅용 피치의 수요는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다. 그러나 국내에는 음극재용 피치 제조사가 없어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피치 생산기술을 보유한 OCI는 이번 협력으로 기존의 철강부산물을 활용한 피치 생산에서 석유계 고연화점 피치 생산으로 신사업 진출을 통한 수익 증대가 기대된다는 평가다.

피앤오케미칼은 내년에 5만톤 규모의 반도체 세정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에 이어 2024년부터 이차전지소재인 음극재 코팅용 피치를 생산하게 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합작사는 고부가가치 첨단 화학소재 분야로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