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회장, 양궁 대표팀 환영회 참석···“韓 양궁 영광 이어가도록 최선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일 온라인 쌍방향 도쿄올림픽 대표 환영회
개인전 금메달 3억, 단체전 금메달 2억원 포상금
코로나19 확산 지친 국민들에 희망과 위로 선물
현대차그룹 연구개발 훈련장비·훈련기법 개발 접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10일 온라인 대한민국 양궁팀 환영회에서 “저와 현대차그룹도 대한민국 양궁의 영광스러운 역사가 길이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껏 힘든 여정을 이겨내며 쌓아온 서로에 대한 믿음과 경험, 결코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도전과 혁신으로 대한민국 양궁은 더욱 밝은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 확신 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양궁협회와 회장사 현대자동차가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금메달 5개 중 4개를 쓸어 담은 양궁 대표 선수들에게 통 큰 포상금을 전달했다.‘2020 도쿄대회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환영회’는 양방향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으로 개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그룹 사장단,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들과 가족들, 박채순 양궁 국가대표팀 총감독을 비롯한 지도자와 가족들, 지원 스태프, 상비군 선수들, 서향순 박성현 기보배 등 역대 메달리스트, 장영술 한규형 부회장을 포함한 양궁협회 관계자,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신치용 국가대표팀 선수촌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정의선 회장은 “도쿄대회는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힘겨운 도전이었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고 흔들림 없이 훈련에 매진한 선수들과 선수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격려하며 훈련 일정을 차질 없이 소화해 낸 박채순 총감독 이하 모든 지도자들, 특별훈련 기간동안 숙식을 함께 하면서 동고동락해준 상비군 선수들은 물론 선수 가족, 양궁협회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양궁이 도쿄대회에서 거둔 쾌거에 우리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기뻐하고, 해외에서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며 “이는 투명한 협회 운영과 공정한 선수 선발이라는 두 가지 변함없는 원칙을 기반으로, 최고의 자리에 올랐음에도 머뭇거림 없이 더 높은 곳을 향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대한민국 양궁에 대한 찬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5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양궁 여자 대표팀이 금메달을 획득하자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의선 회장은 국민들에게 잊지 못할 순간을 선사한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포상했다.

대한양궁협회는 개인전 금메달에 3억원, 단체전 금메달에는 2억원을 포상금으로 책정했다.

3관왕 안산 선수가 7억원, 2관왕 김제덕 선수가 4억원, 오진혁 김우진 강채영 장민희 선수가 각각 2억원을 받았다.

이들 6명에게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올해 출시된 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또는 프리미엄 SUV 제네시스 GV70 중 1대가 증정된다.

도쿄대회 3관왕인 안산 선수는 “언니들과 함께 이뤄낸 여자 단체전 금메달이 가장 마음에 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훈련해서 시합을 많이 즐기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정의선 회장이 개인전 아침에 ‘굿럭’이라고 말해줘 행운을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도자, 지원 스태프, 양궁협회 임직원들 역시 성과와 기여도에 따라 포상금을 받았다. 도쿄대회 국가대표 선수 6명과 지도자, 지원 스태프, 상비군, 양궁협회 임직원 모두에게는 제주 여행권도 제공된다.

양궁협회와 현대차그룹은 도쿄대회의 특수성 속에서도 선수단이 여자 단체전 9연패, 남자 단체전 2연패, 혼성 단체전 첫 금메달, 한국 하계대회 첫 3관왕 등 세계 양궁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수립한 점을 감안해 통 큰 포상을 결정했다.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과 위로를 선물한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도 담겼다.

한국 양궁은 이번 도쿄대회 금메달 4개를 포함해 1984년 LA대회에서부터 누적 금메달 27개, 은메달 9개 동메달 7개를 획득했다. 이는 같은 기간 양궁 종목에 걸린 전체 금메달의 69%에 달한다.

선수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대회 개최 연기에 따라 국가대표 선발전을 다시 거쳐야 했고, 국제대회 참가를 통한 실전 감각 유지도 힘들었다.

수개월 동안 가족과 면회도 없이 선수촌 내에서만 머물러야 했고, 경쟁국 선수들에 대한 상세한 최신 정보를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번 포상으로 한국양궁이 또 다른 미래를 준비하고 더 큰 목표에 도전하는 동기 부여도 이뤄질 전망이다.197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세계무대에서 변방에 머물던 한국 양궁은 현대자동차그룹과 선한 영향력을 주고받으며 함께 성장했다.

현대차그룹은 1985년부터 37년간 한국 양궁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며 양궁의 획기적 발전과 저변확대를 위해 대한양궁협회와 동행해 왔다.

그 결과 아시아의 존재감이 없던 자동차 기업은 세계 5위권의 자동차 기업으로 성장했고, 197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세계 무대에서 변방에 머물던 한국 양궁은 세계 최강이 됐다.

현대차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대한양궁협회는 한국 양궁 발전을 위한 중장기 시스템을 갖추고, 한국 양궁이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오르고 유지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유소년부터 국가대표에 이르는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선수 육성, 지도자 자질 향상, 투명하고 공정한 국가대표 선발 체계 확립, 최신 기술을 접목한 과학화 등을 통한 경기력 향상은 세계 최정상으로 이어졌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2016년 리우대회에서부터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 역량과 최신 기술을 훈련장비 및 훈련기법 개발에 접목했다.

도쿄대회를 위해서는 AI(인공지능), 비전 인식, 3D 프린팅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화살 선별 장비인 ‘고정밀 슈팅머신’ ▲점수를 자동으로 판독하고 데이터 베이스화하는 ‘점수 자동기록 장치’ 등 5대 분야에서 기술을 지원, 선수들의 훈련에 활용했다.

2016년에는 국내 최대 규모 양궁대회인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 양궁대회’를 창설했고, 양궁협회장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주요 국제경기 때마다 현지에서 직접 응원을 펼치며 선수들의 힘을 북돋우는 한편 선수들이 조금의 불편함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히 지원하고 있다.

최근에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년 방콕 아시아선수권대회, 2019년 도쿄대회 양궁 테스트 이벤트 대회와 2020년 미얀마 해외전지 훈련지를 방문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도쿄대회에서도 선수들과 함께 응원하는 모습이 주목을 받았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