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외국인 “BYE 코리아”···코스피 시총 비중 5년만에 최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신흥국 투자 매력 감소···2차전지는 1조 순매수”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코스피 그래프와 삼성 관련주의 낙폭을 확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시가총액 비중이 5년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코스피 시총 대비 외국인 보유 주식의 비중은 34.12%다. 이는 지난 2016년 8월 17일 기록한 34.03% 이후 5년만에 최저 수준이다.

전체 상장주식 수 대비 보유 주식 수의 비중인 지분율 역시 지난달 30일 기준 18.60%로 2018년 5월 3일(17.31%)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 5월 삼성전자의 액면분할(1주→50주)로 외국인의 보유 주식 수가 크게 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외국인의 지분율은 2010년대 들어 최저치다.

조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은 2017년 7월 54조8000억원의 누적 매수 금액을 고점을 형성한 뒤 2019년 하반기부터는 하락 국면에 접어드는 모습을 보였다”라며 “2020년 초 코로나19 확산 이후로 매도 강도가 강화되면서 2010년부터 8여년에 걸쳐 누적된 순매수 규모를 거의 다 되돌려 놓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외국인은 올해 4월을 제외하고 모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외국인은 작년 2월 24일(39.30%) 보유 시총 비중 최고치를 기록한 뒤 46조8000억원을 순매도했다. 최근 들어선 3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 중이다.

외국인 순매도의 배경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위험자산 투자 심리 저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 등이 꼽힌다. 지난해 기록한 낮은 기저에도 장기 저성장 우려가 커지면서 신흥국 매력도가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조병현 연구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근 10여 년간은 제조업의 비중이 높은 신흥국 증시에 대한 매력도가 상승하기 쉽지 않은 환경이 진행됐다”라며 “반면 서비스 산업에 대한 주도권을 쥐고 있던 선진국 대형 세계적 기업들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기 쉬운 환경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2차전지 등 일부 산업에 대해선 외국인 수요가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최근 외국인들은 지난 6월 이후 국내 증시에서 4조원 이상을 순매도했는데 화학업종에 대해선 1조원가량을 순매수했기 때문이다. 코스피에선 LG화학, 삼성SDI, SK아이이테크놀로지를 순매수했고 코스닥에선 에코프로비엠, 엘엔에프, PI첨단소재를 순매수했다.

조 연구원은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2차전지 산업에 대해선 선별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순환적인 경기 모멘텀에 대한 기대보다는 성장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산업에 관심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