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 中 조이비오와 1000억 규모 펀드 조성···대체식품 시장 공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美 대체식품 시장 선제 투자 이어 中 조이비오와 MOU
식물성 대체육∙발효단백질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오른쪽부터)온라인 양해각서(MOU) 체결 기념식에 참석한 장동현 SK㈜ 사장과 조이비오 그룹의 천샤오펑 CEO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투자전문회사 SK㈜가 글로벌 대체식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조이비오 그룹과 중국 대체식품 투자 펀드 조성을 포함한 투자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K㈜와 조이비오 그룹은 약 1000억원(5.5억 RMB) 규모의 중국 대체식품 투자 펀드(지속가능 식품 투자 펀드)를 조성하고 식물성 대체 고기, 발효 단백질 등 대체 단백질 생산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펀드 운용은 중국의 테크 전문 펀드 운용사인 ZRC(Z-Park River Capital)가 맡는다.

조이비오 그룹은 레전드 홀딩스가 2012년 설립한 F&B 유통 기업으로 중국, 호주, 칠레에서 프리미엄 과일, 해산물 분야 1위 브랜드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SK㈜는 2019년 국내 사모펀드와 함께 조이비오 그룹에 약 22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양사는 수직농장(Vertical Farm)과 같은 유망 IT기술 기반 푸드테크 기업과의 사업 협력과 글로벌 대체 단백질 기업의 중국 진출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수직농장이란 도심 고층 빌딩, 온실 등 인공 구조물 내에서 빛, 양분 등 생육환경을 제어하며 날씨 및 계절 변화와 무관하게 농산물을 계획 생산하는 농장을 뜻한다.

SK 관계자는 “이번에 조성하는 투자 펀드에는 SK㈜, 조이비오 뿐만 아니라 중국 유수 식품 기업과 충칭 지방 정부 펀드도 출자자로 참여해 투자 역량은 물론 전문적인 시장 분석과 사업 실행력 등을 고루 갖춰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SK㈜는 대체식품 선도 시장인 미국, 영국을 비롯해 초기 시장인 아시아에서 혁신 기술을보유한 유망 푸드테크 기업에 투자하고, 아시아 주요국 선도 식품 기업 및 투자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아시아 대체식품 시장을 공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SK㈜는 2020년 미국 발효 단백질 선도기업인 퍼펙트데이에 약 540억원을 투자하며 대체 식품 시장에 진출했다. 2014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된 퍼펙트데이는 대체 발효 유단백질 분야 선두주자로, 2019년 세계 최초로 소에서 추출한 단백질 유전자로 발효 유단백질생산에 성공했다.

SK㈜는 최근 미국 대체 단백질 개발사 네이처스 파인드에도 약 290억원을 투자하며 미국 대체식품 시장에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가고 있다. 네이처스 파인드는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에서 발견한 미생물과 자체 발효 기술로 영양이 풍부한 대체 단백질 원료 개발에 성공했다.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가 리드한 이번 투자 라운드에는 블랙스톤, 힐하우스 등 글로벌 유력 투자자들이 참가해 성장성을 인정받았다.

미국 시장 뿐만 아니라 SK㈜는 유럽시장에서 큰 반향을 얻고 있는 영국의 대체육 생산 기업 미트리스팜 투자도 추진중으로,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발효 단백질 외에도 식물성 대체육 분야 포트폴리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는 올해 초부터 파이낸셜스토리를 통해 첨단소재∙그린∙바이오∙디지털 등 4대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투자전문회사’로 진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그린분야에서는 수소를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및 탄소포집저장(CCUS) 영역과 함께 지속가능 대체 식품 투자를 통해 ESG 친환경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가고 있다.

김무환 SK㈜ 그린투자 센터장은 “지속가능한 미래 먹거리 시장은 향후 무궁무진한 부가가치 확장이 기대되는 유망 분야인 동시에 환경적 가치도 큰 사업”이라며 “핵심 기술을 보유한 투자사들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기회 확대 등 시너지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S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