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긴급진단]비트코인 하룻밤 사이 3만2천 달러 붕괴 원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中, 비트코인 채굴 금지 이어 가상자산 거래 행위 금지
전문가들 중국發 CBDC 도입 통해 ‘화폐 굴기’ 목적 다분
각국 중앙은행 CBDC 도입 확대···가상자산 입지 위축 전망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픽사베이

중국이 자국 내에서 대대적으로 비트코인 제재에 나서면서,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연일 폭락을 이어가고 있다. 비트코인은 하룻밤새 주요 저항선인 3만2000달러가 잠시 무너졌고, 이더리움과 리플, 에이다 등은 20% 넘게 하락했다.

가상자산 시장 참여자들은 가상자산이 연일 급락세를 이어가는 이유에 대해 중국이 채굴 금지에 이어 가상자산 거래와 관련한 활동을 모두 제한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견제하고, 향후 인민은행 디지털화폐(CBDC) 발행을 통해 글로벌 화폐 경쟁에서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한 포석이 그 배경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22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의 자국 내 비트코인 등 규제 강화로 인해 가상자산 가격이 급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장 중 한때 3만2000달러 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비트코인 외 이더리움, 리플, 에이다 등 주요 알트코인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가상자산의 하락세의 시작은 중국 정부의 비트코인 채굴 단속에서부터 시작됐다. 이어 비트코인의 유통, 현금화까지 통제에 나서면서, 사실상 중국 내에서 가상자산과 관련된 모든 경제 활동을 차단하고 나서면서 하락세는 더욱 가파르게 진행됐다.

실제 중국은 지난달부터 비트코인 채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을 시행해왔다. 지난 18일 쓰촨성은 관내 26개 비트코인 채굴업체에 폐쇄 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중국 채굴업체의 90%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에는 중국 인민은행이 주요 금융권,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계열사 ‘알리페이’ 등과 가상자산 거래 행위를 색출하겠다고 나섰다. 이로 인해 개인간 거래(P2P) 등 음지에 있는 가상자산 거래도 어려워질 전망이다.

중국 정부가 가상자산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는 이유는 향후 글로벌 화폐 시장에서 미국의 달러를 넘어서 주도권을 차지하려는 속내가 포함돼 있다.

중국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으로 ‘화폐 굴기’를 꿈꾸고 있다. 이번 대대적인 규제에 나선 이유도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이 중국의 화폐 주도권을 위협할 우려가 있어, 영향력을 확대할 수 없도록 사전에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특히 중국은 비트코인 채굴의 65%를 차지하고 있어 영향력 억제에 더욱 힘을 실을 공산이 크다.

중국은 글로벌 국가중에서도 CBDC 도입에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0월 선전에서 5만명에 약 17억원 규모의 디지털 위안화를 지급하며 대규모 공개 시험에 나선데 이어, 28개 도시에서 수백만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확대했다.

이달부터는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4000만위안(약 70억원) 규모의 디지털 위안 실험이 진행된다. 베이징 거주자 20만명을 추첨해 인당 200위안(한화 3만5000원)의 디지털위안화를 제공한다. 중국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이전에 디지털위안화를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중국이 CBDC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글로벌 국가의 정부도 이같은 전략을 취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로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65개국 중앙은행 중 86%가 CBDC 도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IS 등 국제기구는 또 일부 중앙은행을 중심으로 디지털화폐(CBDC) 발행 연구가 추진되면서, 국가간 지급서비스의 개선 측면을 고려한 CBDC 연구를 장기 과제로 채택키로 했다.

각국 정부의 CBDC 발행 움직임이 확대되면, 자연스레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의 결제수단 역할도 약화된다. 이에 따라 향후 비트코인이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가상자산은 내재 가치가 없고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며 “CBDC가 발행되면 디지털 경제에 맞춰 법정 화폐를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자산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관련태그

#비트코인

#CBD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