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대식 SK수펙스 의장 배임혐의 전면 부인···최신원 재판과 병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사진=SK 제공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조 의장 측 변호인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 준비기일에서 “유상증자에 참여한 행위가 배임으로 평가되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피고인들이 아는 한에서 공소사실의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조 의장은 출석 의무가 없어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조 의장은 SKC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지원하도록 해 SKC에 손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외에 SK의 재무팀장을 지낸 2012년 재무 상태가 좋지 않은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SKC가 199억원 상당을 투자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날 재판부는 조 의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사건을 병합해 진행하겠다고 고지했다.

앞서 검찰은 당시 SK텔레시스 대표이사였던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조 의장과 공모해 범행했다고 보고 두 사람의 재판을 하나로 병합해 심리해달라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조대식

#SK

#SKC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