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美 모셔널 첫 방문···아이오닉5 로보택시 사업 추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지 경영진과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현황 점검
보스턴다이내믹스 경영진과 로봇산업 의견 교환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모셔널’을 방문하며 올들어 두 번째 출장 일정에 나섰다. 정 회장은 아이오닉5 자율주행차 테스트 진행 상황을 점검한 뒤 로봇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찾아 로봇 사업 방향성도 논의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해 보스턴에 위치한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 본사를 방문했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발표 이후 정 회장이 모셔널을 찾은 것은 처음이다.

정 회장은 모셔널을 찾아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현황과 로보택시 추진 계획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현지 임직원들과 사업 영역 고도화 및 시장 확대 방안에 대해 심도 깊이 논의했다.

모셔널은 현대차그룹과 미국 전장회사 앱티브가 5대5 비율로 지분 투자해 설립한 자율주행 연구개발(R&D) 합작법인이다. 정 회장은 모셔널이 개발 중인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5를 직접 테스트하는 등 양사 간 협업 프로젝트도 점검했다.

정 회장은 또 모셔널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개발 역할을 맡고 있는 피츠버그 거점을 찾아 자율주행 차량 설계 및 개조 시설과 인프라를 점검하고 연구원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모셔널은 전기차 아이오닉5를 활용한 로보택시 상용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플랫폼을 적용해 현재 미국 시험도로에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모셔널은 미 네바다주에서 업계 최초로 무인 자율주행 테스트 면허를 획득했다. 오는 2023년께 리프트(Lyft)와 함께 무인 자율주행차를 활용한 로보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모셔널은 피츠버그, 라스베이거스, 산타모니카, 싱가포르에 거점을 두고 있으며 서울에도 거점을 추가로 개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서울 거점은 또 하나의 핵심 기술 허브이자 자율주행기술 테스트 역할을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가 인수를 진행하고 있는 보스턴다이내믹스 본사도 방문해 경영진과 로봇 산업의 미래와 트렌드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현장에서 정 회장은 양산형 4족 보행 로봇 ‘스팟’, 두 다리로 직립 보행하는 ‘아틀라스’ 등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상용화 모델을 체험했다.

현대차그룹의 보스턴다이내믹스 인수는 글로벌 로봇 시장이 기술 혁신과 자동화 로봇 수요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는 로보틱스를 핵심 미래 사업 분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맞춰 정 회장은 그룹 내 자체 로봇 개발 역량을 높이고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및 스마트팩토리 기술과의 시너지를 모색하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 3월 임직원 대상의 타운홀 미팅에서 “미래에는 로봇이 사람 곁에서 상시 도움을 주는 비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로봇이 알아서 충전하고 스케줄 관리를 수행하는 동안 사람은 좀더 생산적인, 창의적인 일에 몰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