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1분기 가계빚 1765조 사상최대···영끌·빚투 영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전분기 대비 가계대출 37.6조원 증가
주담대 20.4조원↑·신용대출 14.2조원↑

이미지 확대thumbanil

송재창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1년 1분기중 가계신용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집값 상승으로 인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내서 투자) 등 현상으로 올해 1분기 가계빚이 역대 최대인 1765조원으로 집계돼 전년대비 150조원 넘게 늘어났다.

가계빚 중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을 제외한 순수 가계대출 규모도 140여조원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가계신용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에 카드사와 백화점 등의 판매신용 잔액을 더한 액수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1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65조원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래 최대치를 보였다. 한은은 2003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가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사실상 최대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1월 가계빚 증가 규모는 전분기 대비 37조6000억원(2.2%) 늘어 지난해 4분기(45조5000억원) 보다는 줄었으나, 전체 1분기 증가액 기준으로는 최대치다.

가계신용 중 가계대출 잔액은 1666조원으로 1년 전 보다 144조2000억원(9.5%) 늘어 2003년 통계 편제 이후 가장 큰 폭 증가했다. 전분기대비 로도 34조6000억원(2.1%) 늘어 분기 기준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전년동기 대비 72조8000억(8.5%) 증가한 931조원을 기록해 2017년 1분기(75조2000억원) 증가 이후 4년 만에 최대폭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도 20조4000억(2.2%) 늘어 2016년 4분기(24조2000억원) 증가 한 후 4년3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 통장 등 기타대출은 전년동기대비 71조4000억(10.8%) 폭증한 735조로 집계돼 통계편제 이후 최대 증가폭을 경신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14조2000억(2%)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예금은행 가계대출 잔액이 868조5000억원을 기록해 전분기말 대비 18조7000억(2.2%) 증가해 1분기 기준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은 329조4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조5000억원(4.9%), 전분기대비 10조3000억원(1.7%) 늘었다. 보험사와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 가계대출은 전분기보다 10조3000억원(2.3%) 증가한 46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매신용 잔액은 99조원으로 전년동기보다 9조4000억원(10.5%) 늘었다. 전분기보다는 3조1000억원 증가해 1분기 만에 다시 증가세를 보였다.

민간소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000년 3분기 전기대비 0%, 4분기 -1.5%로 줄었으나 올해 1분기 1.1%로 회복됐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지난 1분기에도 주택 매매, 전세 거래 관련 자금 대출 수요가 이어져 주택담보대출이 작년 4분기와 비슷하게 증가했다”며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1분기 생활 자금과 주식자금 수요가 늘면서 기타대출 증가폭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1분기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소비 부진이 완화돼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판매신용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