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백신 도입 신속 허가 협력”···노바백스CEO “대통령이 더 잘알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독감 백신과 결합해 한번으로 예방효과”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 대통령,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CEO 접견.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코로나 백신에 대해 논의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문 대통령과 어크 회장은 지난 1월 20일 영상 회의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 만남을 갖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첫 발언에서 “노바백스가 임상에서 탁월한 효과를 보였고, 특히 영국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뿐 아니라 일반 냉장온도에서 유통할 수 있고 유효기간이 길어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어크 회장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자신보다도 노바백스에 대해 잘 안다”고 전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어크 회장은 “앞으로 노바백스를 독감 백신과 결합시켜 코로나바이러스까지 한 번 접종으로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 매년 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데, 코로나 백신과 한번에 맞을 수 있다면 매우 편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어크 회장은 또한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가 1년 전부터 협력을 해오며 서로 배우고 있는데, SK는 백신 제조 역량이 뛰어난 훌륭한 협력사”라고 덕담을 전하면서, 원부자재 확보를 위한 한국의 전폭적 지원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노바백스는 세계적인 백신 제조회사이고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이 뛰어난 만큼 두 회사의 좋은 협력 관계가 계속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담 심사팀을 구성해서 노바백스 백신 도입의 신속한 허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 백신 분야에서 노바백스와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전 인류의 생명 보호와 건강 증진에 함께 기여해 나가자는 데 뜻을 모으며 접견을 마쳤다.

한편, 이 자리에는 존 헤르만 노바백스 최고법무경영자,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이 함께했습니다. 정부에서는 산업통상부 장관, 보건복지부 장관, 사회수석, 사회정책비서관, 방역기획관 등이 참석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