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이현주 세월호 특검 임명···“한 치의 의문 남지 않도록 수사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 대통령,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에 이현주 변호사(사법연수원 22기) 임명.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4․16 세월호참사 증거자료의 조작·편집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로 이현주 변호사를 임명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임명장 수여 후 가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참사는 피해자와 유가족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 큰 상처와 한을 남긴 사건으로,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의혹이 남아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전한 나라, 사람의 가치를 우선하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세월호 CCTV 데이터 조작 의혹 등에 대해 한 치의 의문도 남지 않도록 수사하여 진실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며 엄정한 수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현주 변호사가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공익적 변호사 활동을 해왔을 뿐 아니라 행정 경험이 풍부해서 세월호참사 특검으로 적임자이기에 추천을 받자마자 바로 재가했다”고 말했다.
 
세월호참사 유가족의 아픔에 공감하면서 수사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당부에 이현주 특별검사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진상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