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리포트탐구]한화의 질산 증설에 이렇게 깊은 뜻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유안타, 유일하게 목표주가 상향 조정
지배구조와 주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사업 잠재력 의도적 억압 오해도 해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유안타증권이 ㈜한화의 목표주가를 기존 4만5000원에서 5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한화의 질산 사업 투자 결정이 지배구조와 주가 모두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20일 증권가에 따르면 ㈜한화 글로벌 부문은 2023년까지 총 1900억원을 투자해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질산 공장을 건설한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공장이 완공되면 ㈜한화의 질산 생산량은 40만t(톤)이 증설돼 총 52만t으로 크게 늘어난다. 이 가운데 39만t은 자체 소비용 물량뿐만 아니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증착 및 세정용 소재로 활용된다.

한화 관계자는 “단순히 생산량만 늘어나는 게 아니라 정밀화학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관심이 커진 반도체 세정제 등 정밀화학 분야로의 사업 전환를 본격화한다. 한화 계열사인 한화솔루션은 지난 3월 1600억원을 투자해 연 18만t의 DNT(질산유도품)를 생산하는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질산과 톨루엔의 화학 반응으로 생산하는 DNT는 가구 내장재, 자동차 시트의 폴리우레탄 제조에 사용되는 TDI의 원료이다. 18만t DNT 제조 시 연 13만t의 질산이 필요하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이번 투자로 '질산-DNT-TDI'로 이어지는 질산 밸류체인을 구축해 수익성을 키울 수 있게 됐다. 향후에는 질산을 활용한 고성능 복합소재 등의 생산도 가능하다.

이에 증권가에선 해당 투자에 대해 자체사업의 경우 증설을 통한 원가경쟁력 강화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 기대했다. 또한 그룹 내 안정저인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반도체/전자소재 등의 신소재 사업으로 확장할 수 있는 기반 확보 등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향후 탄소배출권 등 친환경 사업으로 확대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특히 증설되는 여수 생산 시설에도 온산 공장과 마찬가지로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기술이 적용된다. 온산공장에서의 탄소배출권 매출액은 연간 120억원이다. 온산 공장 대비 여수 공장의 생산시설이 약 3.3배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매출액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당장의 이익보단 예상 가동 시점이 2024년 1월이라는 점을 감안해 현 주가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이에 ㈜한화 분석 레포트를 낸 증권사들은 목표주가는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2024년부터 별도 기준 매출액 약 1000억원, 영업이익 약 200억원 수준의 실적 증대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나 현 주가에 반영하긴 이르다는 분석이다.

반면 이날 ㈜한화 분석 레포트를 낸 증권사 중 유일하게 목표주가를 상향한 유안타증권은 ㈜한화의 결정이 지배구조 관련 오해도 불식시킬 수 있다고 예상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승계 작업을 위해 한화의 사업 잠재력을 의도적으로 억제한다는 투자자의 우려는 한화의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했다. 사실상 그룹 내 수요처가 정해져 있는 투자 건이라는 점에서 이번 질산 관련 투자 주체가 ‘한화’라는 점은 이러한 승계 관련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이벤트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주가 상승에 비해 더뎠던 한화 주가의 정상화 과정을 기대하며, NAV 할인율도 좁힐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임주희 기자 lj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