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기업과 정부, 한 몸 되어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확대경제장관회의 주재
기업인들과 활발한 소통 강화
반도체, 전기차, 조선 등 주요 전략산업 현황 점검

이미지 확대thumbanil

확대경제장관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삼성전자·하이닉스·현대차 등 주요 기업 CEO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고 수출 경쟁력을 높여 위기 극복은 물론, 위기 이후의 미래에 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거센 변화의 파고를 이겨내고 기회를 선점하기 위해 기업과 정부가 한 몸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우리 정부는 절치부심하며 반도체·자동차·조선·해운업 등 주력 산업의 회복과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친환경차를 비롯한 신산업 육성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선 “오늘 확대경제장관회의는 경제 반등의 박차를 가하기 위해 기업과 정부간 협력을 더 강화하고자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 회의에 참석한 재계 인사 8명을 일일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사업이다. 지금 세계가 맞이하고 있는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세계 1위를 지키고 격차를 벌리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방안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자동차 산업에 대해선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수출 증가로 성장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전기차 시장 확대로 2차 전지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다. 우리의 소형 배터리 기술력은 세계 최고”라며 “배터리는 우리에게 제2의 반도체와 같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인 지원 전략을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정부는 기업들과 협력하며 물량 화보 최선다하고 있다. 반도체와 자동차 업계의 동맹을 통해 국산화율 높여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주력 산업과 신산업은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전과 비교해 이미 더 높은 경쟁력 갖췄다. 기업인 도전정신도 상생 노력도 위기 겪으며 한층 강해졌다”며 “이제 정부와 산업계의 협력으로 우리 제조업은 새 도약 시대 열고 포용적 회복과 선도적 경제 전환 이끌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관계 부처 중심으로 업계와 긴밀 소통하면서 주요 업종 별로 맞춤형 대책 노력에 힘써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아울려 “혁신을 제약하는 과도한 규제 풀고 투자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도 더 효과적으로 개선해주길 바란다. 산업계가 선제적으로 사업 재편 나서도록 지원 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