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청년 일자리, 주택공급 확대···특단의 대책 강구해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영상국무회의 주재
“방역·경제·민생·안보  한 순간의 소홀함도 없어야”
오세훈 서울시장 국무회의 참석 환영 인사 전달

이미지 확대thumbanil

제9회 국무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정부는 국민에게 무한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흔들림 없이 국정에 임해야 한다”며 “방역도, 경제도, 민생도, 안보도, 한 순간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이 밝히며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국민들이 의지할 수 있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각 부처는 사명감을 갖고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합시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 경제는 천신만고 끝에 코로나의 어두운 터널을 벗어나 빛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상반기 중에 코로나 이전 수준의 경제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경기회복의 훈풍이 불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 회복의 온기를 체감하지 못하는 국민이 아직 많은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가장 먼저 무너진 사람들이 경기회복 국면에서도 여전히 어려움 속에 있다”며 “‘재난은 결코 평등하지 않고, 가난한 사람들에게 훨씬 가혹하다’는 말이, 회복 국면에서도 가슴 아픈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삶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로서, 코로나 충격으로 무너진 국민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야 하겠다”고 다짐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지금까지 해온 이상으로 적극적 재정 지출을 통해 취약계층과 저소득층 지원, 고용 유지와 일자리 창출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경제 회복이 고용 회복으로 이어지고, 코로나 불평등을 줄여 모두 함께 회복하는 포용적 회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려은 특히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있는 청년들이 코로나 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되어 있다”며 “과거 외환위기 때 청년들은 닫힌 취업문과 구조조정의 한파 속에 ‘IMF 세대’로 불리며, 큰 어려움을 겪었다. 지금의 청년들도 그때보다 못지않은 취업난과 불투명한 미래로 ‘코로나 세대’로 불리며, 암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어려움을 빨리 해소해 주지 못하면 청년 시기를 넘어 생애 전체가 불안한 삶에 처할 위험이 있다. 이른바 ‘락다운(lockdown) 세대’가 될 수도 있다”며 “청년들에게 ‘즉각적이고 대대적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코로나의 유산이 수십 년간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는 국제노동기구의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가장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중차대한 과제가 되었다”며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나누며, 기존의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 들어 청년기본법을 만들고 청년정책기본계획을 발표했으나, 시작에 불과하다. 무엇보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써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들의 일자리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청년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늘릴 수 있도록 정부가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 경제 회복기에 들어선 만큼 이 기회에 민간 기업이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벤처 열풍으로 창업 벤처가 새로운 일자리의 보고가 되고 있다. 청년들이 창의적인 일에 마음껏 전념할 수 있는 환경 마련에도 역점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망한 중소·벤처·혁신 기업들이 일할 청년이 없다고 하소연합니다. 디지털, 데이터,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분야 등 미래산업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훈련을 강화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나가는 노력을 특별히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주거 안정 또한 청년들의 가장 절박한 민생 문제”라면서 “청년과 신혼부부, 무주택자들에게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보다 넓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모두발언 끝에 문 대통령은 청년들과 부동산을 연결짓기도 했다.

그는 해당 부처에 “주택공급 확대와 함께, 청년들을 위해 세심하게 정책적으로 배려할 수 있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안건 심의에 앞서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의 국무회의 참석을 환영하기도 했다.

그는 “오세훈 시장님, 당선을 축하드리고, 그리고 또 국무회의에 처음 참석하신 것을 환영한다”고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