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세균 총리 “‘백신 여권’, 4월 중 국내 도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달 중으로 백신 여권이 국내에 도입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이 담기는 ‘백신 여권’을 국내에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백신 여권 혹은 그린카드를 도입해야 접종을 한 사람들이 일상의 회복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올해 초부터 관련 준비를 시작, 스마트폰에서 손쉽게 접종 사실을 증명할 시스템 개발을 이미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국가에서도 접종 여부 확인이 가능하도록 하되 개인정보는 일절 보관되지 않도록 했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으며 이달 안에 인증 애플리케이션을 공식 개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방역당국과 관계부처에 “국제적인 백신 여권 도입 논의에도 적극 참여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국내·외를 오갈 수 있도록 미리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유럽연합(EU) 등 세계 각국에서 ‘백신 여권’을 만들려는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윤리적이고 실용적인 이해 차원에서 국제 여행에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는 이유에서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