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KT, OTT ‘시즌’ 분사 검토···콘텐츠 강화 ‘올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최근 제작사에 협조 공문, 미디어 플랫폼 공략 박차

KT가 콘텐츠 전문법인을 신설한데 이어 인터넷 동영상(OTT) 서비스인 ‘시즌’도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언택트 시대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른 콘텐츠 시장 공략을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최근 자사 OTT 시즌에 프로그램을 공급하는 국내외 콘텐츠 제작사에 공문을 보내 시즌을 독립법인으로 분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KT 측은 “OTT를 비롯,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맞춰 모바일 미디어 사업을 전담하는 법인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전문법인 설립이 구체화되는 대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KT는 자사가 보유한 미디어 플랫폼과 콘텐츠 역량간 시너지를 도모하고 투자와 기획, 제작 및 유통 등 콘텐츠 사업을 총괄, 주도하는 전문법인 스튜디오지니를 신설한 바 있다.

시즌을 독립법인으로 분사하려는 계획 역시 이와 맞물려 검토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KT는 시즌 분사를 통해 넷플릭스가 주도하는 OTT 시장 내 경쟁력 강화를 노린다.

기민한 의사 결정이 중요한 콘텐츠 업계 특성상 KT 내부에 있는 것보다 전문법인으로 독립하면 유동적으로 시장에 대응하고 경쟁력도 강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KT는 KT 스튜디오지니, 자사 콘텐츠 계열사를 아울러 수천억원 규모의 콘텐츠 투자 기금도 조성하고, 장기적으로는 통신사업을 넘어 종합 미디어·콘텐츠 플랫폼으로의 변신을 가속한다는 전략이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KT

#시즌

#OTT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