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에너지솔루션 “베터리 셀이 현대차 코나 화재 직접 원인은 아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 BMS 잘못 적용 확인···추가적 확인 예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의 전기차 ‘코나’의 화재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배터리 셀’ 제조 불량이라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은 “직접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부인했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은 국토부의 조사 결과 발표 이후 입장문을 내고 “리콜 사유로 언급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은 국토부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은 적용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의 BMS 충전맵 오적용의 경우 당사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에서 BMS에 잘못 적용한 것을 확인했다”며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 관련 기관과 협조해 추가적으로 확인하겠다”고 부연했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0월 화재 원인 후보로 지목됐던 분리막 손상과 관련해서도 “합동 조사단의 모사 실험 결과 화재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코나 자발적 리콜 추가 실시와 관련해 원인 규명 등 조사가 완료되지는 않았으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토부, 현대차와 함께 리콜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며 “아울러 제품 설계 단계부터 제조, 검사 등 모든 과정에서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토부는 코나EV 2만5083대, 아이오닉EV 1314대, 일렉시티(전기버스) 302대 등 모두 2만6699대에서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셀 불량을 지목했다.

국토부는 “LG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초기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했다”고 했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LG에너지솔루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