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하이닉스 노사, 영업이익 10% 성과급 재원 활용에 합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정호 SKT 사장이 SK하이닉스 부회장으로 승진하면서 이석희 대표이사 사장과 경영진 한축을 맡게 됐다.

성과급 지급방식을 놓고 직원들 반발이 컸던 SK하이닉스가 영업이익 10%를 초과이익배분금(PS)으로 지급하기로 노사 간에 합의했다.

SK하이닉스 노사는 10일 이천 본사에서 중앙노사협의회를 열고 지난 4일 성과급 관련해 합의했던 ▲PS 산정기준 개선 ▲기본급 200%에 해당하는 우리사주 지급 등에 대한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PS 지급 기준을 EVA(경제적 부가가치)에서 영업이익으로 변경하고 영업이익의 10%를 PS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합의했다.

회사 측은 “PS 지급 예상치를 연초, 분기별 시점에 공개함으로써 구성원들이 다음해 초에 얼마나 받을 지 예측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우리사주 지급 방식은 기본급 200%에 해당하는 주식을 무상으로 받는 안과 30% 할인한 가격으로 매입하는 방안 중 한 가지를 구성원들이 선택하도록 했다.

회사는 할인된 가격으로 매입하는 구성원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무이자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내달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우리사주 설명회를 열고 4월초 이사회 승인을 거쳐 주식을 양도할 예정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관련태그

#SK

#하이닉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