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쌍용차 ‘4자간 협상’ 결렬, P플랜 추진···4월 협상 마무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전날 4자간 협상 결렬
협력사들로부터 P플랜 동의
4월까지 HAAH와 투자 협상 마무리

thumbanil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조정 기능을 합친 제도다. 채권단 신규자금 지원을 전제로 3개월정도의 단기 법정관리를 거치며, 법원주도로 신속한 채무조정을 할 수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가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사전회생계획·Pre-packaged Plan)’를 추진한다.

P플랜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상거래 채권단인 협력업체의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쌍용차의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가 지난해 10월부터 받지 못한 납품 대금은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9일 업계와 쌍용차에 따르면 쌍용차 예병태 사장은 전날 350여개 협력업체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 비상대책위원회와 긴급회의를 갖고 마힌드라-쌍용차-산업은행-HAAH오토모티브 4자간 협상이 결렬됐다.

예 사장은 대주주 마힌드라와 인수의향자 미국 HAAH오토모티브간 매각협상이 결렬됐고 아울러 ‘P플랜’을 설명, 협력사들로부터 동의를 얻었다.

이에 예 사장은 HAAH오토모티브와 P플랜을 통해 오는 4월까지 투자 협상을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는 사실상 매각 협상 자체를 포기한 것. P플랜이 추진되면 마힌드라는 쌍용차에 투자한 7000억원을 회수하지 못하는 처지다.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자금 지원 기능과 법정관리의 채무조정 기능을 합친 제도다. 채권단 신규자금 지원을 전제로 3개월정도의 단기 법정관리를 거치며, 법원주도로 신속한 채무조정을 할 수 있다.

P플랜 가동을 위해서는 채무자 부채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채권을 가진 채권자 또는 채권자의 동의를 얻은 채무자가 회생절차 개시 전 사전계획안을 제출해야 한다.

업계는 쌍용차 P플랜 과정에 대해 29일 만기가 도래하는 어음을 상환할 수 없기 때문에 우선 부도를 내고 오는 4월 말까지 P플랜을 마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P플랜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상거래 채권단인 협력업체의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쌍용차의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가 지난해 10월부터 받지 못한 납품 대금은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된다.

쌍용차 협동회 관계자는 “협력업체들이 P-플랜 돌입에 동의하고 2000억원 규모의 어음 만기를 유예했다“며 ”쌍용차가 매주 자동차 판매 대금만으로 현금으로 갚기는 버거운 상황우로 여러 협력업체가 유동성 위기로 도산 위기에 있는 만큼 쌍용차에 긴급운영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