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3분기 증권사 순익 사상 최대···수탁 수수료만 2.1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분기 순이익 2조1687억원···2개분기 연속 최대치 경신
동학개미 효과···수수료 수익, 전기比 16.7%↑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금융감독원

올해 3분기 증권사들의 순이익이 2조1687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동학개미운동 효과로 주식 거래대금이 늘며 3분기 수탁 수수료 수익만 2조1219억원에 달했다.

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3분기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국내 56개 증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2조168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9.3%(3513억원)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증권사 순이익은 올해 1분기 5215억원으로 급감했다가 2분기(1조8173억원) 들어 회복세를 보였고 3분기까지 순항을 이어갔다.

항목별로 보면 수수료수익이 전분기보다 16.7%(5406억원) 늘어난 3조7784억원을 기록했다.

주식 거래대금이 급증하며 수탁 수수료는 2조1219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2%(3833억원) 늘었다. 특히 외화증권 수탁 수수료 수익은 같은 기간 35.6%(453억원) 늘어난 1724억원으로 전체 수탁 수수료 수익 중 비중이 8.1% 수준까지 상승했다.

2분기 주춤했던 기업금융(IB) 부문 수수료(1조91억원)는 14.9% 증가했다. 신규 기업공개(IPO)에 따른 주식 발행규모 증가로 인수·주선 수수료는 전분기 대비 23.8%(519억원) 증가했다.

3분기까지 누적 수탁 수수료는 5조2403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1%(2조6332억원) 급증했다. 이 기간 코스피 거래대금은 897조원에서 2078조원으로 132% 늘었고 코스닥 거래대금은 761조원에서 1906조원으로 150% 급증했다.

자기매매 손익은 전분기 대비 184.5%(6966억원) 증가한 1조741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식관련 손실은 80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7.5%(5620억원) 늘었고 파생관련 손익은 전분기 대비 1조2440억원 증가하며 119억원의 흑자로 돌아섰다.

반면 채권관련이익은 3분기 중 금리변동이 거의 없어 이자수익이 대부분을 차지하며 전분기 대비 49.3%(1조1094억원) 감소한 1조1429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자산손익은 1조2105억원으로 전기대비 41.1%(8452억원) 감소했다. 판매관리비는 2조6341억원으로 5.6%(1404억원) 늘었다.

3분기 기준 전체 증권사의 자산총액은 597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0.7%(4조원) 늘었다. 투자자예수금(7조6000억원)이 증가하며 부채는 2조원 늘었고 자기자본은 66조4000억원으로 3.1%(2조원) 증가했다.

56개 증권사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7%로 1년 전(6.6%)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연환산 ROE는 8.8%에서 9.4%로 큰 폭 개선됐다.

평균 순자본비율은 전분기대비 67.2%포인트 늘어난 677.3%로, 이 중 종합금융투자사업자 8곳의 순자본비율은 1531.9%로 집계됐다. 평균 레버리지 비율은 711%로 전분기 대비 21.6%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국내 선물회사 4곳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7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4.6%(25억원)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국내외 주식거래대금의 지속적인 증가로 수탁수수료 수익 증가가 양호한 수익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다만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부동산 등 대체투자 자산 부실화 가능성의 주요 위험요인도 상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