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최태원의 ‘스토리 경영’ 다지기···SK그룹 CEO 제주 모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1~23일 제주서 ‘2020 CEO 세미나’
코로나19 고려한 ‘온라인’ 개최도 고려
최 회장, 사회적가치 중심 ‘스토리’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와 머리를 맞대고 코로나19가 촉발한 국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한 경영 전략 수립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 가능성이 점쳐지지만 확진세를 고려한 비대면 토론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

5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제주도에서 ‘2020 CEO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킨 오프라인 모임 가능성이 높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등 변수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대체하거나 연기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만약 이번 세미나가 예정대로 진행되면 코로나19 확신 이후 SK그룹의 첫 오프라인 행사여서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SK그룹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각해진 지난 2월 이후 모든 행사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행사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수석부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총수 일가와 함께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포함한 주요 계열사 CEO 70여 명이 참석할 계획이다.

그간 이 행사는 최 회장 주재로 매년 10월께 열려 SK그룹 경영 전반의 밑그림을 그렸다. 지난해에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제주도 디아넥스호텔에서 열렸으며 최 회장은 계열사 CEO들이 구체화한 행복 전략을 점검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 추구 기반의 ‘스토리 경영’이 올해 세미나의 주요 화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주가나 재무제표 같은 숫자로 정의되는 경제적인 성과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대입한 이야기 중심 가치에 중점을 두는 경영 방식으로 최 회장이 최근 깊은 관심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올해 초 열린 다보스포럼에서도 이런 경영 방식을 강조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코로나19 경영환경은 이제 일상이 됐다”며 “오히려 딥체인지를 위한 새로운 기회로 삼으라”고 주문했다. 딥체인지는 생존과 성장을 위한 근본적인 변화를 뜻하는 것으로 최 회장이 강조해 왔던 비즈니스모델 혁신을 뜻한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최태원

#SK

#회장

#CEO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