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노사 ‘위기상황’ 공감했다···11년 만에 임금동결 확정(상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조합원, 코로나 위기 상황 공감
25일 오전 6시부터 찬반투표 돌입
임금동결 1998년, 2009년 이후 세 번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11년 만에 임금동결을 확정하게 됐다. 노사가 합의한 임금동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에서 조합원의 52.8%인 2만3479명이 찬성하여 통과됐다.

이 같은 결과는 현대차 노동조합 조합원 또한 코로나 19로 어려워진 국내 사회·경제적 상황에 공감대를 형성한 데 이어 글로벌 경제 침체로 당면한 자동차 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노동조합이 전체 조합원(4만9598명) 대상으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4만4460명(투표율 89.6%)이 투표해 참여하고, 2만3479명(52.8%) 찬성해 가결됐다.

현대차 노조는 전날 오전 6시부터 울산공장을 비롯한 전주·아산공장, 남양연구소 등에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앞서 노사가 지난 21일 마련한 잠정합의안에는 임금동결, 성과금 150%, 코로나 위기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등이 담겨 있다.

현대차의 임금 동결은 1998년 외환위기, 2009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 번째다. 또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기록을 세우게 됐다. 연속 무분규는 역대 두 번째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