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 사장단 첫 화상회의···구광모 “기존 접근법 깨고, 우리가 바꾸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G 사장단 40여명 비대면 워크숍
‘포스트 코로나’ 대응 방향 논의

thumbanil
구광모 LG 회장은 22일 “평균적인 고객 니즈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선택 받기 어렵다”며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날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 ‘사장단 워크샵’에서 최고경영진 40여 명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경제 환경의 어려움 및 대응 방안 등을 주제로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워크샵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기존에 LG인화원에 모여 하루 종일 진행하던 것과 달리 비대면 화상회의로 오전 동안 압축적으로 진행했다고 LG는 밝혔다.

구 회장은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기간 지속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화 트렌드가 니치를 넘어 전체 시장에서도 빠르게 보편화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LG전자,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진 40여 명은 LG경제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공유하고, 그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짐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보호주의 확산과 탈세계화 가속화, 환율 등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사업 모델 혁신 등을 통해 생존 전략을 모색했고,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또 고객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 하는 것이 필요하고, 고객과 시장을 더욱 세분화해 구체적인 니즈를 찾아 집요하게 파고드는 실행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LG는 하반기부터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디지털 전환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김정훈 기자 lenno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