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모비스, 코로나 여파에도 ‘주니어 공학교실’ 이어간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초등생 대상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
강의 내용 동영상 제작해 업로드·공유
하반기 3차례 추가 프로그램 실시 예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현대모비스가 코로나19 여파에도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주니어 공학교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6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어린이 과학인재 육성을 위한 대표적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주니어 공학교실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새롭게 시작했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 직원들이 일일 강사로 나서 초등학생에게 과학원리를 가르치고, 이를 응용한 교보재를 만들어보는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05년부터 사업장 인근의 초등학교들을 대상으로 매년 5~6회 정도 방문 수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지속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심하다,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현대모비스가 과학 원리에 대한 설명과 교보재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강의 영상을 제작해 동영상 플랫폼에 업로드 하면, 학생들이 이 영상을 참조해 집으로 배달 받은 교보재를 직접 제작해보는 방식이다.

제작 과정에서의 궁금증은 동영상 하단 댓글을 통한 소통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모비스는 올해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지속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심하다,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또 결과물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촬영해 SNS를 통해 공유함으로써 과학의 즐거움을 친구들과 나눌 수 있도록 했다. 강의 동영상은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이달 한 달 간 진행되는 주니어 공학교실에는 전국 사업장 인근의 11개 초등학교 5~6학년 학생 400여명이 참여한다.

인휠 모터를 활용해 각각의 바퀴를 제어하며 움직이는 ‘월면차’를 제작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올 하반기 3번의 수업을 더 진행할 예정이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대면 수업 진행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문화지원실장 박병훈 상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많은 기업 활동에 제약이 생기고 있지만, 사회공헌활동의 연속성이 침해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주니어 공학교실은 물론 회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들도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는지 적극 검토해 시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 4월 임직원들이 자발적인 성금 모금 운동을 진행해 의료지원단체와 지역아동센터에 조성된 기부금을 전달한 바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