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EU,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결합심사 또 유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세 번째 중단···9월 예정 결과발표도 오리무중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에 대한 유럽연합(EU) 심사가 세 번째 미뤄졌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최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심사를 유예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초로 예정된 심사 결과 발표도 오리무중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EU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료 수집에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두 차례 심사를 유예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7월부터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EU 중국 일본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등 6개국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EU 심사 결과가 주목되는 이유는 관련법이 가장 철저하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EU에서 기업결합 심사가 통과되면 나머지 4개국도 EU를 따를 가능성이 높지만 반대로 심사가 늦어지면 다른 국가들의 심사도 덩달아 지연될 수 있다.

각국 기업결합 심사를 모두 통과하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부문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산업은행은 각각 보유한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대우조선해양 인수 절차를 마무리한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