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임업, 에티오피아 지속가능 커피 농장 조성···사회적 가치 글로벌 확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산림청과 기후변화 대응∙지속 가능 성장 위한 민관 협력
21만여평 규모 산림생태계복원·지속가능 커피 농장 조성
현지 주거 여건 개선∙소득 증대 등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왼쪽부터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 김효은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사무차장, 박종호 산림청장, 심우용 SK임업 대표, 쉬페로 쉬구페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사진=SK임업 제공

SK㈜의 산림∙조경 사업 자회사인 SK임업이 산림청과 함께 에티오피아에 지속가능한 커피 농장을 조성하고 숲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글로벌 확산에 나선다.

SK임업은 분쟁과 갈등으로 황폐화된 에티오피아 남부 소재 커피 농장에 3천여평 규모의 양묘장을 조성하고 21만여평의 부지에 유칼립투스 등 7만 그루를 식재해 산림생태계복원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SK임업은 이날 산림청을 포함한 사업 관계자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림복원외에도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혼농임업 등 다양한 임업 기술을 전수해 환경 오염없이 고품질의 스페셜티 커피를 생산하는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혼농임업은 농업과 임업을 겸하며 축산까지 도입해 각종 식량과 과실을 생산하는 동시에 토양보전을 실천하는 지속농업 형태다.

이번 사업은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해 산림청에서 추진하는 ‘P4G 사업’의 일환으로 SK임업이 민관 파트너십 형태로 참여한다. P4G는 지속가능발전 목표 달성과 파리협정 이행을 앞당기기 위한 글로벌 연대로 한국과 덴마크 등 전 세계 12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에티오피아 커피 농장에서 생산된 커피는 공정무역 형태로 국내 스페셜티 시장에 판매되며 유통망 구축은 소셜 벤처인 트리플래닛이 맡는다.

2년의 사업 기간을 거쳐 인프라 구축이 완료되면 전기공급과 급수시설 확충으로 주거 여건 개선뿐만 아니라 주민 소득이 증대돼 지역 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K임업 관계자는 “산림복원과 커피 생산 혼농임업 모델은 콜롬비아, 베트남, 케냐 등 다른 P4G 회원국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는 사업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녹색성장, 평화증진 등 사회적 가치의 글로벌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 밝혔다.

P4G는 물∙에너지∙순환경제∙도시∙식량 및 농업 등 총 5개 분야에서 민관협력 사업을 매년 지원해 오고 있다. 이번에는 전 세계에서 응모된 157개 사업 아이디어 중 13개를 지원사업으로 선정했다. 에티오피아 산림복원과 커피혼농 임업사업은 ‘식량 및 농업 분야’ 지원사업 중 유일한 산림분야 사업이다.

한편 SK임업은 선진 조림기술을 기반으로 개도국의 녹색성장을 지원하는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진행해 왔다. 우즈베키스탄 나보이지역 조림사업, 튀니지 코르크 참나무숲 복원 시범사업, 베트남 꽝찌성 행복프로그램(농촌공동체개발사업) 등을 추진한 바 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