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6차 한미 통화스와프 40억 달러 풀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600억달러 중 5차례에 걸쳐 185억달러 공급돼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스피 2% 하락 1670선 마감, 원/달러 환율 18원 급등 10년만에 1,240원대.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한국과 미국의 통화스와프 자금 600억달러 중 40억달러(6차분)가 금융기관 입찰을 거쳐 시중에 풀린다.

한은은 3월 말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외화대출 입찰을 시작한 이후 매주 입찰을 통해 시중에 달러를 공급 중이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을 말한다.

한국은행은 오는 6일 오전 10시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외화 대출 입찰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자금이 시중에 풀리는 시점은 오는 8일이다. 규모는 만기 83일물 40억 달러다.

입찰 대상 기관은 시중은행,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이며 높은 금리를 제시한 기관 순으로 배분된다.

1차 외화 대출에는 87억2000만달러가 낙찰됐다. 이후 2차(44억1500만달러), 3차(20억2500만달러), 4차(21억1900만달러), 5차(12억6400만달러)까지 총 185억4300만달러가 시중에 풀린 바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