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여성의날 맞아 “방역현장·가정·사회서 최선 다하는 여성에게 감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SNS에 세계여성의 날 축하···"각자 자리에서 보태는 힘의 소중함 느껴"
"일상서 차별 없애는 '작은 행동'이 '큰 영향력'으로 모일 때 사회 공정해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방역 현장에서, 가정에서, 사회에서 최선을 다하는 여성들에게 감사와 지지를 보낸다”고 8일 SNS를 통해 밝혔다. 3월 8일은 세계 여성의 날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세계적인 문제 역시 이웃과 함께 극복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보태는 힘의 소중함을 어느 때보다 크게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방역현장에서, 가정에서, 사회에서 최선을 다하는 여성들에게 감사와 지지를 보낸다”며 “나눔으로 함께할 수 있도록 여성들이 많은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계 여성의 날은 지난 1908년 미국 뉴욕 여성 섬유노동자 약 1만5000명이 모여 작업환경 개선과 참정권 등을 요구하며 시위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함께 모여 축하하지는 못하지만, 여성에 대한 응원으로 우리의 마음은 연결돼 있다”며 “‘노동시간 준수, 참정권 보장’을 주장한 여성의 용기가 민주주의를 전진시켰다”고 강조했다.

또 “‘UN Women(유엔 여성기구)이 올해의 기조로 내건 ’평등한 세대‘는 여성을 넘어 모든 이들에게 평등의 가치를 생각하게 한다”며 “일상에서 차별을 없애고 서로를 존중하며 배려하는 ’작은 행동‘들이 ’큰 영향력‘으로 모일 때 사회는 더 공정해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각자의 자리에서 보태는 힘의 소중함을 어느 때보다 크게 느낀다”며 “나눔으로 함께할 수 있도록 여성들이 많은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모두의 건강과 행복을 함께 지킨다는 마음으로 두려움을 이겨내고 오늘도 한 걸음 더 전진하는 국민을 보며 경외심을 갖게 된다”면서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들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주동일 기자 jd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