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9월 보험사 대출채권 229조원···약관대출 4000억 증가

이미지 확대thumbanil

보험사 대출채권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올해 9월 말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이 기업대출을 중심으로 2조원 늘어 230조원에 육박했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이 1조원 감소한 반면, 보험계약대출(약관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의 올해 9월 말 대출채권 잔액은 229조3000억원으로 6월 말 227조3000억원에 2조원(0.9%) 증가했다.

이 기간 기업대출 잔액이 105조7000억원에서 108조3000억원으로 2조6000억원(2.5%) 늘어 증가세를 주도했다. 중소기업은 66조4000억원에서 68조4000억원으로 2조원(3.1%), 대기업은 39조3000억원에서 39조9000억원으로 6000억원(1.4%) 잔액이 늘었다.

반면 가계대출 잔액은 121조1000억원에서 120조4000억원으로 7000억원(0.5%) 감소했다.

가계대출의 경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5조2000억원에서 44조2000억원으로 1조원(2.2%) 줄었으나, 약관대출 잔액은 64조1000억원에서 64조5000억원으로 4000억원(0.7%) 늘었다.

대출채권 연체율은 0.29%에서 0.31%로 0.02%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은 0.63%에서 0.62%로 0.01%포인트 낮아졌으나, 기업대출은 0.11%에서 0.16%로 0.05%포인트 높아졌다.

주택담보대출은 0.42%에서 0.41%로 0.01%포인트,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은 1.41%에서 1.37%로 0.04%포인트 연체율이 하락했다.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이 0.18%에서 0.25%로 0.07%포인트 상승했다.

부실채권비율은 0.27%에서 0.19%로 0.08%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은 0.21%로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고, 기업대출은 0.35%에서 0.17%로 0.18%포인트 낮아졌다.

서영일 금감원 보험감독국 팀장은 “연체율 등 건전성에 대한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금융감독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