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CJ家 4세 이선호, 마약 스캔들···경영승계 시계제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변종 마약 밀반입 혐의 적발
이재현→이선호 승계 ‘빨간불’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CJ家 4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해외 마약 밀수로 적발되면서 경영권 승계 작업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 부장은 최근 지주사인 CJ 지분을 처음으로 확보하면서 후계자로서의 보폭을 넓혀 왔지만 마약 스캔들로 위기를 맞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오랫동안 밑그림을 그려온 승계 작업이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시계제로 상황에 놓이게 됐다.

2일 인천지방검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부장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장은 미국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변종 마약인 액상 카트리지 수십 개를 항공화물로 숨긴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진행한 간이 소변 검사에선 대마 양성 반응이 나왔으며, 이 부장은 본인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은 이재현 CJ 회장의 장남으로, 현재 CJ제일제당 소속 부장으로 경영 수업을 받고 있다.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해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한 이 부장은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최근 식품전략기획1팀으로 보직을 옮겼다.

CJ그룹은 ‘범 삼성가’로 장자승계 원칙을 따르는 만큼, 이 부장은 유력 후계자로 꼽힌다. 최근에는 지주사인 CJ 지분을 처음으로 확보하면서 경영권 승계 작업에 시동을 걸었지만, 이번 마약 스캔들로 승계 작업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CJ그룹이 경영 승계 작업을 서두르는 것은 이 회장의 건강 악화 우려와도 맞닿아 있다. 이 회장은 현재 만성신부전증과 근육이 위축되는 유전질환인 ‘샤르코마리투스(CMT)’를 앓고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본격적으로 승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CJ그룹 승계의 핵심은 지주회사 CJ다. 이 부장은 현재 CJ그룹의 지주사인 CJ 지분이 하나도 없지만, 기업분할 및 주식교환이 완료되면 처음으로 지주사 주주명부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 부장은 CJ 지분 약 지분 약 80만주를 확보, 2.8%의 지분율을 보유하게 된다.

이 부장의 누나인 이경후 CJ ENM 상무는 CJ 지분 30만8000여주(1.1%)를 확보하게 된다. 기존 보유하고 있던 CJ지분 0.13%와 합쳐 1.2%로 늘어난다.

앞서 CJ그룹은 지난 4월 이사회를 열고 CJ올리브네트웍스의 IT부문을 분할해 CJ주식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정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기업분할은 인적분할로 진행되며 분할비율은 IT사업부문 45%, 올리브영 부문 55%로 정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 부장(17.97%)과 이 상무(6.91%)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던 곳으로, 그룹 경영권 승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관측됐던 계열사다. 분할기일은 오는 11월 1일, 교환일자는 12월 27일이다.

현재로선 이 부장의 CJ 지분율이 2%대로 미약한데다 편법승계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CJ그룹의 승계 구도는 더욱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이 부장의 마약 논란이 더해지면서 경영 승계 작업도 답보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재계 한 관계자는 “재벌가 방계 혈족이 마약 사건에 연루돼 물의를 일으킨 경우는 종종 있어 왔지만, 회사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직계 장손이 마약에 손을 대다 적발된 건 매우 드문 경우다”고 지적했다.

한편 CJ그룹은 이 부장의 마약 밀반입 적발과 관련 “현재 (진위 여부를)파악하는 중”이라고 짧게 답했다.

천진영 기자 cjy@newsway.co.k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