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PO레이더]티로보틱스 “상장 통해 글로벌 로봇 기업 성장 목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유일 진공 로봇 전문 기업···경쟁사 대비 선제적 기술 경쟁력 확보
자율주행 이송로봇과 의료 재활 로봇, 전문 서비스 로봇 분야 진출

이미지 확대thumbanil

안승욱 티로보틱스 대표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지숙 기자 jisuk618@newsway.co.kr

국내 유일의 진공로봇 전문 기업 티로보틱스가 이달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티로보틱스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시장 상장 계획과 사업비전을 제시했다.

2004년 설립된 티로보틱스는 산업용 로봇 시장에서 특화된 기술력과 전략적인 사업 노하우를 보유했으며 현재 플렉서블(Flexible) OLED, 반도체 핵심 공정에 적용하는 진공 로봇과 진공시스템을 공급 중이다.

티로보틱스의 진공로봇은 △파티클 최소화를 통한 진공환경 유지 △고진공·고온 하에서의 안정적 구조 설계 △고속·고하중 이송을 통한 생산성 우위 확보 △높은 신뢰성과 반복 정밀도 제공 등의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다.

안승욱 대표는 “기술적 우위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기반으로 고객사로부터 해외 경쟁사 대비 우수한 성능과 탁월한 신뢰성을 입증받았다”며 “고객사별로 차별화된 공정 방식에 적합한 진공 이송모듈 형태의 진공시스템도 주요 제품으로 공급 중”이라고 설명했다.

티로보틱스는 미국, 일본, 중국, 대만 등 해외 특허 8개를 포함한 35개의 특허를 확보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했으며, 고객사별로 최적화된 제품 대응을 통해 경쟁사 대비 높은 비교우위도 확보했다.

이러한 경쟁력은 전 세계1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기업인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AMAT)사의 높은 수준의 요구 사항을 충족시켜 전략적인 동반 성장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

제품을 공급하기 시작한 지난 2012년 29억원이었던 매출은 동반 성장을 통해 꾸준히 늘어나 지난해에는 423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AMAT사와 공동으로 품질시스템을 구축해 향후 지속적인 동반 성장 관계를 굳건히 했다.

티로보틱스는 진공로봇 외에도 의료 재활로봇, 자율주행 이송 로봇 등 서비스 로봇 시장에도 신규 진출하며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의료 재활로봇 분야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아산병원 등과 공동으로 경쟁력 있는 의료 재활로봇을 개발해 현재 ‘한국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적합 인증(KGMP)’을 완료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인허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안 대표는 “내년 식약처의 인허가 절차가 마무리되면 2020년에는 의료 재활로봇 관련 실적이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율주행 이송로봇 분야에서는 높은 제어능력과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탑재형, 독립형, 자율주행 이송로봇을 개발해 ‘전기동력 기반 운송수단(Electronic Mobility)’ 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경쟁력을 확보했다.

사업 확대와 더불어 실적도 급성장하고 있다. 2015년 178억원이던 매출액은 지난해 704억원까지 늘어났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4억원, 73억원을 달성했다. 올해 상반기 실적은 매출액 338억원, 영업이익 23억원, 당기순이익 28억원이다.

향후 티로보틱스는 향후 진공로봇 유지관리(Overhaul)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그는 “진공로봇의 경우 평균 기대 수명이 5년이며 2년에 한번씩 주기적으로 부품 교체가 필요하다”며 “주기적 부품 교체와 유지 보수를 통한 추가적인 수익원 확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공모자금은 신공장 건설 비용과 로봇 연구개발 비용에 사용될 예정이다. 티로보틱스는 현재 오산 제2사업장에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신공장을 건설 중이다.

안승욱 티로보틱스대표는 “공모를 통해 모은 자금은 현재 건설 중인 신공장 건설 비용과 로봇 연구개발 비용에 사용할 계획”이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로봇 산업을 선도하는 도전적이고 진취적인 글로벌 로봇 기업으로 성장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티로보틱스의 총 공모주식수는 80만주, 주당 희망 공모가 밴드는 1만6000원~1만8000원으로, 공모금액 규모는 밴드 기준 128억원에서 144억원이다. 오는 14~15일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9~20일 일반인 청약 공모를 진행한다. 상장 예정 시기는 이달말이며, 대표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티로보틱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