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기아차, 미국 시장 판매 18개월 만에 증가세 전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의 미국 시장 월간 판매량이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 자율경영 체제'가 일정 부분 성과를 내는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현대차는 5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총 6만6056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작년 5월과 견줘 10.1% 증가한 것이다.

기아자동차 역시 5월에 1.6% 늘어난 5만9462대를 팔았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 두 회사의 합산 판매량(12만5518대)도 작년 5월보다 5.9% 증가했다.

이들 합계 판매량이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플러스(+)로 집계된 것은 2016년 11월 이후 18개월 만이다.

이들 회사의 판매량 증가율은 5월 미국 자동차 시장의 전체 성장률(4.7%)을 웃돌았다. 시장 점유율도 1월 6.6%에 그쳤으나 5월에는 7.9%로 상승했다.

앞서 현대차는 국내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던 물량을 1월부터 잠정 중단하고, 미국 앨라배마 공장은 감산에 들어가는 등 생산·재고 조정에 나섰다.

또 올해 들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를 미국 시장에 새로 투입했고, 중형 SUV 싼타페의 판매가 호조를 보인 점도 판매 회복에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는 하반기에도 신형 싼타페를 미국시장에 투입될 예정이어서 판매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