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북도, 군산지역 경제위기 극복 특별자금 1,600억원 투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송하진지사 “지역경제위기 협력업체 안정화 대책 우선 시행”

전북도가 군산조선소에 이어 한국GM 군산공장 가동중단에 따른 군산지역 경제의 충격 완화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도 특별자금 등 1,600억원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조선소와 GM군산공장의 가동중단이 겹치면서 지역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는 관련 협력업체들의 가장 시급한 애로사항과 경영안정을 위한 자금난 해소 긴급 조치이다.

5일 전북도에 따르면, GM 협력업체 등 경영난 해소를 위해 신용도가 양호한 업체(조선업 포함)를 대상으로 일반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업체당 최대 3억원 한도로, 2년거치 2년상환, 이차보전 2.5%를 지원키로 했다

또 GM협력업체 중 기존 대출받은 정책자금에 대한 거치기간 1년 연장을 통해서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리고 신용도가 낮은 업체에 대해서는 전북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한 특례보증 200억원을 통해 업체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특례보증 연계 긴급 경영안정자금은 GM 및 조선업 협력업체 210여개사에 업체당 최대 1.5억원을 지원하게 되며 2년거치 2년상환, 이차보전 2%를 도에서 지원한다.

기업 존치를 위한 세금, 전기료 등 필수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50억원 규모로, 업체당 5천만원을 무이자로 지원한다.

특히, 도는 업체에서 요구해 온 보증한도(8억원)를 초과한 업체도 추가로 2억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특례보증 재원 45억원을 예비비로 출연하기로 결정하고, 특별자금의 저금리 융자지원을 위하여 이차보전 53억원을 투입하는 등 조속한 시일 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업체가 현 신용보증 기준상 8억원을 초과할 수 없다는 것을 고려하여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업체의 운영상 애로사항을 해소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도는 또한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영세 자영업자)에게는 경영안정화를 위한 특례보증 600억원과 저리융자 전환보증 400억원 등 총 1,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고용보험 미가입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도 이자지원 장기대출 저리융자 600억원과, 최저임금 인상 및 대·내외 금리인상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 가처분소득 감소로 인한 고금리 보증부 대출 이용 자영업자에 대한 저리융자 전환보증 지원 400억원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군산지역에 닥친 경제위기의 충격 완화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급자금 투입을 통해 우선적으로 협력업체 안정화 대책을 마련하였고, 이와 더불어 도내 소상공인들의 경영개선을 위한 자금지원을 위해 특례보증 및 저리융자 전환보증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면서 “앞으로 위기지역 지정의 신속한 처리와 도 지원사업 발굴 및 중앙정부 반영, 그리고 무엇보다 산업구조의 미래를 향한 체질 개선을 해나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