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hc 뿌링클, 출시 이후 1년간 매출 1000억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1년간 660만개 팔려

thumbanil

뿌링클 CF. 사진=bhc 제공


치즈 치킨 ‘뿌링클’이 1000억원의 매출을 돌파했다.

뿌링클이 출시된 지난해 11월 3일부터 지난 2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1년간 660만개가 팔렸다고 9일 밝혔다.

이를 판매가격 1만7000원 기준으로 환산하면 무려 1122억원이다. 이는 하루 평균 3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신제품이 1년 동안 1000억원 이상 매출을 올린 것은 업계에서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판매된 뿌링클 치킨 박스를 차곡차곡 쌓으면 640km로 이는 세계 최고 높이인 부르즈칼리파 빌딩의 약 770배나 된다. 일렬로 늘어 놓으면 1452km로 서울서 부산까지 편도 3회 갈 수 있는 거리다.

또한 1년간 소비된 뿌링클의 중량은 총 6600톤으로 이를 1톤 트럭에 실어 차량을 길게 세우면 약 서울요금소에서 안성분기점 까지 세울 수 있다.

출시 이후 하루 평균 1만8000여개가 판매된 뿌링클이 1년 중 가장 주문이 많았던 날은 올해 중복인 7월 23일로 3만2400개가 팔려 약 5억5000만원의 매출을 보였으며 이날 전체 매출에서 뿌링클 비율이 60%를 차지하는 등 진기록을 세우기도 하였다.

뿌링클의 인기는 치즈가루인 매직시즈닝과 소스인 뿌링뿌링소스 등 bhc만의 차별화된 맛과 SNS와 인터넷을 통한 입소문이 주효했기 때문인 것으로 bhc는 분석했다.

한편 치킨업계는 뿌링클이 치즈치킨이라는 새로운 트렌드 창출과 10~20대를 중심으로한 소비층 확대 그리고 제품 브랜드 네이밍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뿌링클 출시 이후 눈꽃치즈치킨, 치즐링, 허니치즈스노윙 등 다양한 치즈 치킨이 앞 다투어 출시되었으며 특히 타 업체에서 ‘허니뿌링클’, ‘핫바베큐뿌링클’ 등 뿌링클 상표를 무단으로 도용하다 문제가 되자 자진 철거 및 폐기를 할 정도로 뿌링클은 치즈 치킨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또한 양념, 간장, 마늘, 파, 허니 등 재료의 특성을 그대로 살린 치킨 메뉴명에서 벗어나 ‘뿌링클’이라는 새로운 네이밍을 통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제품에 대한 궁금증과 신비감을 유발시켜 인기를 끄는데 한몫을 했다. 이러한 bhc의 네이밍 전략은 최근 선보인 간장치킨인 ‘맛초킹’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bhc 관계자는 “뿌링클은 처음엔 10~20대 여성들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매운맛, 순살, 뿌링콜팝 등을 출시해 젊은 남성들을 비롯해 어린이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확대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혜원 기자 haewoni88@

관련태그

#bhc

#뿌링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