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LG전자, UHD TV 패널 점유율 63%···분기 첫 1000만개 돌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프리미엄급 TV에 주로 사용하는 초고해상도(UHD) 패널 판매가 분기 첫 1000만개를 돌파한 가운데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UHD 패널시장에서 각각 3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26일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체 TV 패널 출하량은 6999만900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전분기보다 2.8% 성장했다.

이와 같은 TV 패널 시장 성장세는 UHD TV 패널이 주도하고 있다. 3분기 UHD TV 패널은 1152만9000개가 판매돼 사상 첫 분기 출하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대비 79.8%, 올해 2분기 대비 25% 늘어난 폭발적인 성장세다.

TV 제조업체들이 40인치대 UHD TV 등 보급형 라인업을 확대하면서 제품 가격이 빠르게 하락, UHD TV 대중화 시대에 다가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TV 패널 시장에서는 중국과 대만의 추격세가 무섭지만 프리미엄급인 UHD TV 패널 시장에서는 아직 한국업체의 경쟁력이 독보적이다.

3분기 UHD 패널 출하량은 삼성디스플레이가 368만개(31.9%)로 1위에 올랐고 LG디스플레이가 360만9천개(31.3%)로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이들 한국업체의 점유율을 합할 경우 무려 63%가 넘어 전 세계 UHD TV 패널 2개 중 1개는 한국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전체 TV 패널 시장에서도 삼성디스플레이(20.5%)와 LG디스플레이(19.4%)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지만 합계 점유율이 40% 정도라는 점을 감안하면 UHD TV 패널 시장의 경쟁력이 월등한 셈이다.

반면 전체 UHD TV 패널 시장 성장에도 불구하고 아직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기반 UHD TV 패널 판매는 기대에 못미치고 있다. 3분기 UHD OLED TV 패널 출하량은 8만3000개로 전체 UHD TV 패널의 0.7%에 그쳤다.

풀HD를 포함하더라도 12만8000개에 불과, IHS가 지난 2분기 실적 발표 당시 밝혔던 전망치 20만5000개에 40% 가까이 부족했다.

아직까지는 OLED가 차세대 프리미엄 TV 시장의 중심에 자리잡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란 지적이다.


이선율 기자 lsy0117@

관련태그

#UHD

#삼성

#L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