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허창수 GS 회장 “변하지 않으면 위기는 반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4분기 GS 임원모임에서 당부···“새로운 성장 기회 찾는 역발상 필요”

thumbanil


“지금의 어려움을 불확실한 외부환경 탓으로만 돌려서는 안 됩니다. 오히려 불확실성이 크다는 것은 그만큼 새로운 기회도 많다는 뜻이므로 불확실성 속에 숨겨진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해보는 역발상이 필요합니다”

허창수 GS 회장이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4년 4분기 GS임원모임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허 회장은 “우리가 지금 가지고 있는 시장·고객·비즈니스모델·조직구조의 틀에만 머물러 있으면 새로운 사업기회를 찾기 어렵다” “변하지 않으면 위기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근본적인 체질 변화를 위해 부단한 혁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허 회장은 “GS가 100년 이상 장수하는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조직문화를 구축하고 끊임없는 혁신이 필요하다”며 “임원들부터 솔선수범하고 변화해야만 GS의 지속성장 발판이 마련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허 회장은 GS의 해외진출 전략을 점검하기 위해 지난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사장단회의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동남아시장은 GS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허 회장은 “GS는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으며 출범 초기에 34% 수준이었던 해외매출 비중이 작년에는 58%로 증가했다”며 “경영환경이 어렵더라도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높은 성장이 예상되는 해외 전략지역을 선제적으로 개척하는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허 회장은 창조경제 확산에 적극 동참할 것을 주문하면서 “계열사별로 보유한 역량을 충분히 활용해 창조경제 확산에 적극 동참 하고 이를 통해 우리의 혁신 역량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허창수

#GS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