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그룹 사장단, 인도네시아에 집합한 까닭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자카르타에서 사장단회의 개최···“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

thumbanil

GS 사장단들이 GS홈쇼핑의 인도네시아 합작투자회사 ‘MNC GS홈쇼핑’ 스튜디오를 찾아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있다. (주)GS 서경석 부회장(가운데), GS홈쇼핑 허태수 사장(왼쪽), GS에너지 나완배 부회장(오른쪽). 사진=GS 제공



GS그룹 최고경영자(CEO)들이 15일부터 이틀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사장단회의를 개최하고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참석 예정이던 허창수 GS 회장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ASEM(아시아-유럽 정상회의) 경제협력포럼과 일정이 겹쳐 불참했다. 대신 메시지를 통해 “동남아 시장에 적극 진출해 글로벌 기업으로 한층 더 도약해 나갈 토대를 마련해 달라”고 사장단에 당부했다.

이번 사장단회의에는 ㈜GS 서경석 부회장, GS리테일 허승조 부회장, GS칼텍스 허진수 부회장, GS에너지 나완배 부회장, GS건설 허명수 부회장, GS홈쇼핑 허태수 사장, GS E&R 하영봉 사장, GS EPS 이완경 사장, GS글로벌 정택근 사장, GS파워 손영기 사장, GS건설 임병용 사장 등이 참석했다.

GS가 해외에서 사장단회의를 가진 것은 2011년 중국 칭다오, 2012년 싱가포르, 지난해 중국 북경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GS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이번 사장단회의와 관련해 “동남아시아가 중국에 이어 새롭게 주목받는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미래 성장동력을 찾아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한국과의 연간 무역액이 247억달러에 이르는 10대 교역 상대국일 뿐만 아니라 약 2억5000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의 인구대국으로서 동남아시아의 중심 시장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특히 연간 5% 이상의 고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신흥성장국가로서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사장단회의에 참석한 GS 계열사 CEO들은 동남아시아 시장은 지하자원, 농업자원, 관광자원이 풍부하고 인구 규모 등을 고려할 때 성장잠재력이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또한 우리나라와 지리적으로도 멀지 않기 때문에 에너지·유통·건설을 주력으로 하는 GS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실제로 GS는 GS홈쇼핑의 24시간 홈쇼핑 전용 채널 합작법인 운영, GS리테일의 슈퍼마켓 진출 추진, GS글로벌의 우드펠렛 등 바이오매스 자원 개발, GS건설의 대형 쇼핑센터 건설 등 현지 사업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허창수 회장은 사장단에 전달한 메시지를 통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가진 강점을 살릴 수 있도록 전략을 분명히 세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중국 등 해외시장에서 축적한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동남아 시장에 적극 진출해 더 큰 성장의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GS 사장단들은 이번 회의에서 동남아시아 시장 전문가의 강연을 통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경제 동향 및 한국 기업의 진출 사례와 시사점 등을 공유하고 GS 계열사들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 확대 및 미래성장 방향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했다.

또한 사장단들은 GS홈쇼핑의 합작투자회사 ‘MNC GS홈쇼핑’, GS건설의 ‘이온몰(AEON Mall) 건설현장’과 GS리테일 및 GS글로벌의 현지 법인 등을 잇달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GS 계열사들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발휘해 나가기로 했다.

이 밖에도 GS칼텍스는 빠르게 성장하는 동남아시장을 글로벌 도약 거점으로 집중 공략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필두로 인도법인을 설립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GS에너지는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캄보디아·태국 등 3개국 총 4개의 유전개발 광구를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지역의 유전개발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한편 GS는 작년도 총 66조원의 매출 중 해외매출은 약 38조원으로서 전체 매출의 약 58%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동남아시아 지역 매출은 전체 매출의 약 15%인 약 10조원을 달성하는 등 해외 및 동남아 지역 매출 비중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GS

#사장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