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 “GS에너지, 코스모신소재 인수 않기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S는 21일 자회사인 GS에너지의 코스모신소재 인수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에서 “인수를 검토했으나 인수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업계에선 GS그룹이 방계 회사인 코스모그룹 살리기에 나서느냐에 주목해 왔다. 적자에 시달리는 코스모신소재를 GS에너지가 인수하면 코스모그룹은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고 GS는 2차전지 사업을 보강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들이 나왔었다.

실제로 지난달 GS와 코스모화학은 GS에너지의 코스모신소재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자회사 GS이엠을 통해 2차전지 재료사업에 진출한 GS에너지는 2차전지 재료인 양극화물질 제조기술을 보유한 코스모신소재를 인수하게 되면 소형 2차전지 생산설비를 갖출 수 있게 되기 때문에 긍정적인 평가들이 많았다.

코스모그룹 내 상장사인 코스모화학과 코스모신소재 모두 지난해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이외 코스모앤컴퍼니, 코스모글로벌 등 비상장 계열사들도 부실해 상장 계열사로부터 차입금을 받고 있다.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 또한 사재를 털어 그룹 계열사들에 자금을 지원하며 코스모앤컴퍼니와 코스모산업의 채무를 탕감하기도 했다. 허경수 회장은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사촌동생이다.

최원영 기자 lucas201@

관련태그

#GS

#코스모신소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