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바른전자, 수명 7배 이상 높인 SD카드 개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바른전자가 SLC(Single Level Cell)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SD카드. 사진=바른전자 제공



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가 기존 SD카드에 비해 수명을 7배 이상 연장한 SD 3.0 카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메모리카드는 정보를 셀에 저장하는 기술에 따라 수명과 저장 안정성에 차이를 보인다.

일반적으로 TLC(Triple Level Cell)방식의 SD카드는 최대 500번 읽기 쓰기가 가능하며 MLC(Multiple Level Cell) 방식의 SD카드는 최대 3000번 읽기·쓰기가 가능하다.

반면 바른전자의 기존 MLC를 사용하되 가상 SLC(Single Level Cell) 기술을 적용한 SD카드는 최대 2만번 이상의 읽기?쓰기 횟수를 보장해 기존 MLC 방식의 SD카드 대비 7배의 수명이 가능하다.

SLC는 셀 하나에 1비트를 저장하는 방식으로 정보기록의 안전성, 신뢰도, 속도와 수명 등에서 뛰어나다.

다만 제조 원가 상승의 요인으로 대부분 메모리카드 업체는 셀 하나에 2비트를 저장하는 MLC 또는 셀 하나에 3비트를 저장하는 TLC 방식을 차용하고 있다.

가상 SLC를 적용해 개발한 SD 3.0 카드는 안정성 있는 영상 녹화 및 저장해야 하는 차량용 블랙박스를 겨냥해 개발했다.

8GB SD 카드를 블랙박스에 넣었을 때 TLC 방식의 SD카드의 수명은 최대 45일, 가상 SLC 방식은 최대 3년이다.

한편 블랙박스 시장은 2012년 처음으로 100만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 240만대(3000억원) 규모로 커졌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바른전자

#SD카드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