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그룹 주요계열사 실적 줄줄이 악화···총수부재 우려 현실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SK그룹 주요계열사 실적이 줄줄이 악화일로에 빠지면서 최태원 SK 회장 부재에 따른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이 2분기에 500억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한데 이어 SK네트웍스, SK텔레콤 등 주요 계열사들도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으로 예상된다.

SK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이 1분기에 이어 이번 2분기에도 실적 악화를 이어가면서 SK에 대한 시장의 실망감은 우려로 바뀌고 있다.

지난 1분기에도 SK그룹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나머지 계열사들 영업이익이 8482억원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상황이었던 2009년 1분기 영업이익(1조6836억원)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SK하이닉스 혼자서 1분기 1조573억원, 2분기 1조839억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과 극명히 대비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2분기에 매출 16조4937억원에 영업손실 503억원을 기록했다. 정제 마진 하락과 환율 급락, 화학사업 수익성 악화라는 3중고가 겹쳐진 결과다.

그나마 석유개발사업 부문에서 전분기보다 84억원 증가한 112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면서 적자 폭을 줄일 수 있었다. 석유개발사업 부문은 최 회장이 오래전부터 공을 들여온 분야다.

하지만 최 회장의 부재 상황이 이어지면서 석유개발사업 부문이 앞으로도 지금과 같은 수익을 낼 수 있을지는 극히 불투명하다.

SK텔레콤 역시 2분기 실적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장 기대치인 영업이익 6000억원선에 못 미치는 5400억원선의 영업이익 전망치가 나온다.

SK텔레콤의 성장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인수합병(M&A)이나 사업구조의 근본적 재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지만 총수 부재로 가시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그룹 전체의 캐시카우(현금창출원) 역할을 하고 있지만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최 회장의 부재가 불안요소다.

공격적인 투자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SK하이닉스의 실적 호조가 언제까지 지속할지는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많다.

이에 따라 SK는 수펙스추구협의회를 중심으로 최악의 위기상황을 타개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30여명이 1박2일 긴급 워크숍을 갖고 위기극복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 회장이 결딴을 내려 성사된 SK하이닉스 인수 사례처럼 그룹의 미래를 좌우할 대형 프로젝트를 수펙스추구협의회 차원에서 추진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길홍 기자 slize@

관련태그

#SK

#최태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