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LG, 오바마폰 놓고 경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삼성전자의 갤럭시S5. 사진=삼성전자


미국 백악관이 내부통신용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폰을 시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블랙베리의 경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들고 다녀 ‘오바마폰’이란 별칭을 얻으며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만약 삼성, LG가 미 백악관 내부통신용으로 쓰이게 되면 보안성을 인정받는 상징성이 커 향후 기업용 시장으로 확장하는 데 영향력이 클 전망이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익명 관계자를 인용 백악관 기술팀과 오바마 대통령의 통신을 책임지는 군조직인 백악관 통신국이 삼성전자와 LG전자 스마트폰을 시험 중이라고 보도했다. 시험은 아직 초기단계로 기기 변경이 이뤄진다 해도 수개월 뒤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 국방부 대변인은 “백악관 통신국은 다른 국방부의 다른 부서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모바일 기기를 사용한다는 것만 확인해 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백악관 내부통신에는 캐나다 제품인 블랙베리가 사용돼왔다. 블랙베리는 폐쇄적인 보안장치 특성상 기밀보호 기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역지 자체 보안 솔루션인 ‘삼성 녹스’를 앞세워 최근 국방부 등 미국 정부기관의 보안인증을 잇따라 따냈다.

블랙베리는 주로 기업용, 정부용 스마트폰으로서 한때 북미 시장의 절반을 차지했으나 현재는 0.6% 수준으로 추락했다. 아이폰의 등장과 이후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채택한 삼성 갤럭시 등에 밀렸기 때문이다.

한편 삼성이나 LG 스마트폰이 백악관에 입성하더라도 블랙베리 애호가 오바마 대통령도 바꿀지는 미지수다.

블랙베리는 미 워싱턴DC에 ‘보안혁신센터’를 개설하고 존 첸 최고경영자(CEO)가 백악관 관리들을 직접 만나는 등 공공기관 시장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블랙베리 대변인은 “수십년동안 우리는 미국 정부의 안전한 무선통신을 책임져 왔다”며 “오직 블랙베리만이 미국과 우방 정부의 높은 보안수준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박정은 기자 peregrino@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